Loading...
 

로그인 하시면 표시됩니다.



김여정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담화   22-11-24
강산   503
 

김여정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담화




지난 22일 남조선외교부것들이 우리의 자위권행사를 《도발》이라는 표현으로 걸고들며 그것이 지속되고있는것만큼 추가적인 《독자제재》조치도 검토하고있다는 나발을 불어댔다.

미국이 대조선《독자제재》를 운운하기 바쁘게 토 하나 빼놓지 않고 졸졸 따라외우는 남조선것들의 역겨운 추태를 보니 갈데 없는 미국의 《충견》이고 졸개라는것이 더욱 명백해진다.

나는 저 남조선졸개들이 노는짓을 볼 때마다 매번 아연해짐을 금할수 없다.

미국이 던져주는 뼈다귀나 갉아먹으며 돌아치는 들개에 불과한 남조선것들이 제 주제에 우리에게 도대체 무엇을 어떻게 《제재》하겠다는것인지 정말 보다보다 이제는 별꼴까지 다 보게된다.

무용지물이나 같은 《제재》따위에 상전과 주구가 아직까지도 그렇게 애착을 느낀다면 앞으로 백번이고 천번이고 실컷 해보라.

《제재》따위나 만지작거리며 지금의 위태로운 상황에서 벗어날수 있다고 잔머리를 굴렸다면 진짜 천치바보들이다.

안전하고 편하게 살줄 모르기에 멍텅구리들인것이다.

국민들은 윤석열 저 천치바보들이 들어앉아 자꾸만 위태로운 상황을 만들어가는 《정권》을 왜 그대로 보고만 있는지 모를 일이다.

그래도 문재인이 앉아 해먹을 때에는 적어도 서울이 우리의 과녁은 아니였다.

뻔뻔스럽고 우매한것들에게 다시한번 경고한다.

미국과 남조선졸개들이 우리에 대한 제재압박에 필사적으로 매여달릴수록 우리의 적개심과 분노는 더욱 커질것이며 그것은 그대로 저들의 숨통을 조이는 올가미로 될것이다.

주체111(2022)년 11월 24일

평 양(끝)

www.kcna.kp (주체111.11.24.)

 
 
 
Total 9,65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164224
공지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175281
공지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172834
9659 [북]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권정근 … 강산 02:02 34
9658 [김웅진 칼럼] 미국이 유일하게 공식적으로 … 강산 01-27 78
9657 [개벽예감 524] 미국 항공모함은 왜 긴급구출… 강산 01-23 129
9656 [류경완의 국제평화뉴스] 러, 중국에 영토 40% … 강산 01-16 119
9655 [개벽예감 523] 징후는 하늘에 나타난다 강산 01-16 130
9654 [김웅진 칼럼] 인간에게 '자유의지'가 … 강산 01-14 96
9653 [김웅진 칼럼] 야만에서 벗어나는 길 외 강산 01-10 110
9652 [류경완의 국제평화뉴스] "젤렌스키, 정부자… 강산 01-09 343
9651 [개벽예감 522] 이상한 빛점 한 개가 나타났다 강산 01-09 537
9650 오늘의 세계 어디로 가는가 3-5. 필리핀, 《피… 강산 01-07 284
9649 [한성의 분석과 전망] 제압에서 굴복으로, 굴… 강산 01-06 395
9648 [기고] 경쟁을 통해 본 북 사회 강산 01-05 418
9647 [한호석의 정치탐사] FMLN의 좌절과 혁명사상… 강산 01-04 503
9646 인민의 목소리​ 사나이 01-04 385
9645 스스럼없이 안긴 품 사나이 01-04 375
9644 우리 국가정책의 제1순위 사나이 01-04 393
9643 대성산아이스크림공장의 제품을 보며 사나이 01-04 168
9642 노래에 담는 인민의 마음​ 사나이 01-04 29
9641 후대사랑의 고귀한 뜻 증산동음으로 받들어… 사나이 01-04 25
9640 민족의 자랑- 평양성 사나이 01-04 37
9639 교육발전에서 소중한 성과들이 이룩된 한해 (… 사나이 01-04 33
9638 [김웅진 칼럼] 사는 날 동안 풀어야 할 두 개… (1) 강산 01-03 380
9637 [전문] 위대한 우리 국가의 부강발전과 우리 … 강산 01-01 436
9636 [북] 김정은 위원장 600mm초대형방사포 증정식… 강산 01-01 445
9635 [김웅진 칼럼] 그래서 무엇을 할 것인가? 강산 12-30 191
9634 장편소설 야전렬차 41 마지막 회 강산 12-27 115
9633 미국을 위해 대리전을 치루는 상머저리 젤렌… 이흥노 12-27 207
9632 장편소설 야전렬차 40 강산 12-27 353
9631 [개벽예감 521] 태양동기궤도로 날아오를 영상… 강산 12-26 473
9630 장편소설 야전렬차 39 강산 12-25 371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