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하시면 표시됩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담화   22-11-02
강산   377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담화



미국과 남조선의 지속적인 무모한 군사적움직임으로 하여 조선반도와 주변지역정세는 또다시 엄중한 강대강대결국면에 들어섰다.

지난 10월 17일부터 28일까지 남조선전역에서 대규모야외기동훈련인 《호국》연습이 진행된데 이어 불과 며칠만에 또다시 력대 최대규모의 미국남조선련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스톰》이 시작되였다.

일본에 기지를 둔 《F-35B》스텔스전투기들을 포함하여 수백여대의 각종 전투기들이 동원되는 이번 훈련은 조선반도유사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전략적대상들을 타격하는데 기본목적을 둔 침략형전쟁연습이다.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올해에 들어와 년중 매일과 같이 벌려놓고있는 대규모전쟁연습소동으로 하여 조선반도는 세계에서 군사적긴장도수가 가장 고조된 열점으로 되였으며 지역의 안보환경은 더욱더 엄혹해졌다.

세계의 그 어디에서도 기간과 규모,내용과 밀도에서 미국과 추종세력들이 벌리고있는 합동군사연습처럼 침략적성격이 명백한 군사훈련을 찾아볼수 없다.

지난 4월 《련합지휘소훈련》으로 본격화된 미국남조선합동군사연습이 8월에는 《을지 프리덤 쉴드》대규모야외기동훈련으로,9월과 10월에는 핵항공모함타격집단이 동원된 대규모련합해상훈련과 사상최대규모의 련합공중훈련으로 확대된것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반대하는 미국의 핵전쟁각본이 마지막단계에 들어섰다는것을 여실히 보여주고있다.

대규모상륙훈련,《참수작전》과 같은 상대방의 령역과 종심을 점령하기 위한 침략전쟁연습을 벌려놓고있는 미국이 우리의 자위적인 군사적대응에 대하여 정세를 긴장시킨다고 비난하는것은 철저히 언어도단이며 적반하장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조선인민군 부대들의 최근 군사훈련들이 미국과 남조선에 의하여 조성된 불안정한 안보환경속에서 진행되였다는데 대하여 다시한번 상기시킨다.

미국이 《년례적》,《방어적》훈련의 간판밑에 우리를 군사적으로 자극하여 대응조치를 유발시키고 우리에게 정세격화의 책임을 전가하려고 획책하고있지만 평화와 안전파괴의 주범으로서의 저들의 정체를 언제까지나 숨길수는 없을것이다.

세계에서 유일무이하게 주권국가의 《정권종말》을 핵전략의 주요목표로 삼고있는 미국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무력사용을 기도하는 경우 자기도 대등한 대가를 치르게 된다는것을 각오해야 한다.

우리는 외부의 군사적위협으로부터 국가의 자주권과 인민의 안전,령토완정을 수호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들을 리행할 준비가 되여있으며 미국이 계속 엄중한 군사적도발을 가해오는 경우 보다 강화된 다음단계 조치들을 고려하게 될것이다.

미국은 자기의 안보리익에 전혀 부합되지 않는 엄중한 사태의 발생을 바라지 않는다면 무익무효의 전쟁연습소동을 당장 걷어치워야 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앞으로 초래되는 모든 후과를 전적으로 책임져야 할것이다.

주체111(2022)년 10월 31일

평 양(끝)

 
 
 
Total 9,65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164229
공지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175284
공지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172839
9629 [이적 칼럼] 떠들지 말라! 강산 12-25 363
9628 [김웅진 칼럼] 행복하고 성공적인 삶을 추구… (1) 강산 12-25 242
9627 장편소설 야전렬차 38 강산 12-25 181
9626 장편소설 야전렬차 37 (1) 강산 12-24 399
9625 [우리민족끼리] 《룡산정권》의 집권 7개월을… 강산 12-23 277
9624 장편소설 야전렬차 36 강산 12-23 456
9623 장편소설 야전렬차 35 (1) 강산 12-22 320
9622 [류경완의 국제평화뉴스] 미, 마약성 진통제 … 강산 12-21 137
9621 장편소설 야전렬차 34 강산 12-21 379
9620 [로동신문] 주체조선의 국위와 국광을 만방에… 강산 12-20 243
9619 장편소설 야전렬차 33 (1) 강산 12-20 509
9618 신은미 선생 시애틀에서 '북 바로 알기… 강산 12-20 583
9617 [개벽예감 520] 일본의 선제타격으로 제3차 중… 강산 12-19 365
9616 장편소설 야전렬차 32 강산 12-18 401
9615 [김웅진 칼럼] 다가오는 미래의 두 세상 외 강산 12-17 253
9614 <담대한 구상>이 안 팔리면 <팔리는 구… 이흥노 12-17 107
9613 장편소설 야전렬차 31 강산 12-17 205
9612 장편소설 야전렬차 30 (1) 강산 12-15 184
9611 장편소설 야전렬차 29 (1) 강산 12-15 110
9610 제렌스키, 인류에게 최대 재앙을 안기고 최후… 이흥노 12-14 238
9609 장편소설 야전렬차 28 강산 12-14 431
9608 장편소설 야전렬차 27 강산 12-13 320
9607 장편소설 야전렬차 26 강산 12-12 452
9606 [개벽예감 519] 아무도 알지 못한 은밀한 남하 … 강산 12-11 584
9605 장편소설 야전렬차 25 강산 12-11 463
9604 장편소설 야전렬차 24 강산 12-10 183
9603 장편소설 야전렬차 23 강산 12-09 250
9602 장편소설 야전렬차 22 (1) 강산 12-08 296
9601 장편소설 야전렬차 21 강산 12-07 149
9600 장편소설 야전렬차 20 강산 12-06 406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