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하시면 표시됩니다.



우크라이나의 대세가 바뀌면서 미국은 젤렌스키를 버릴 준비를 하고 있는 것일까?   22-08-17
강산   621
 

우크라이나의 대세가 바뀌면서 미국은 젤렌스키를 버릴 준비를 하고 있는 것일까?

우크라이나에 대한 일방적인 옹호가 풀리면서, 키예프 지도자를 둘러싼 서방언론의 논조가 갑자기 바뀌었다


저자: 글렌 디슨(Glenn Diesen). 노르웨이 남동부 대학교의 교수이자 러시아 글로벌 어페어스 저널의 편집자이다.


역자: 이승규. 통일시대연구원 연구위원.



사진: 우크라이나의 코미디언이자 대통령 후보인 볼로디미르 젤렌스키가 2019년 3월 29일 우크라이나 키예프 인근 브로바리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

미국은 지난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공격한 이후 줄곧 블라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비난으로부터 보호해왔다. 전쟁의 패배가 명백해짐에 따라, 누군가는 패배해야 할 것이고, 미국은 키예프의 지도자를 늑대들에게 던질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끝의 시작



러시아의 군사·경제·인적 자원을 고갈시키고 러시아를 강대국의 반열에 오르지 못하게 하는 교착상태가 존재하는 한 미국의 대러시아 대리전은 미국에 유익했다. 예를 들어, 댄 크렌쇼 하원의원은 "미군을 한 명도 잃지 않고 적의 군대를 파괴하는 데 투자하는 것은 좋은 생각"이라고 주장함으로써 대리전에 대한 그의 지지를 정당화했다.

우크라이나 군을 5개월 이상 분쇄한 후, 전선 전체가 균열되고 있다. 마린카, 페스키, 아브데브카의 요새화된 방어를 뚫음으로써 러시아는 돈바스의 운명을 결정지었다. 전투가 인구밀도가 높은 공업지대를 벗어나 좀 더 개방적인 지역으로 이동함에 따라 러시아의 진격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제재는 정치적 위기를 야기하면서 서방에 끔찍한 역효과를 가져왔다.

한편, 동아시아에서 미국의 집중력과 자원이 더 필요하게 될 새로운 안보위기가 나타났다. 미국과 영국은 지난 3월 젤렌스키가 러시아와의 평화협상을 포기하도록 설득하면서 승리의 서사를 구축했지만, 이제 미국은 우크라이나의 미완성 패배에 대한 서사를 각색할 필요가 있다.



젤렌스키의 종말을 위한 무대를 꾸미는 건가?



아주 최근까지, 미국은 젤렌스키가 윈스턴 처칠의 환생이라는 국제적인 이미지를 성공적으로 유지했다. 두 정상의 이분법적 이미지로 대리전의 복잡성이 단순화된 정보전쟁을 미국이 장악했다. 젤렌스키와 푸틴은 덕망 있는 민주주의자와 악랄한 독재자, 승리한 다윗과 실패한 골리앗으로 성공적으로 묘사되었다. 갈등을 선과 악의 투쟁으로 제시하는 것은 대중의 지지를 동원하고, 타협이 부족한 모습을 도덕적 입장으로 묘사하는 이상적인 전략이다.

그러나 전쟁에 지고 타협이 필요할 때, 이야기는 바뀌어야 한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국내에서의 약한 정치적 입장을 옹호해야 하고 동맹국들은 미국의 결의에 대해 확신을 가져야 한다. 따라서 이 현안에 대한 책임을 질 수 있는 타락자가 있어야 한다. 미국은 러시아가 피를 흘리게 하기 위해 더 많은 무기를 계속 보낼 것이지만, 더 이상 젤렌스키를 비난으로부터 보호하지 않음으로써 동시에 패배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서방언론이 이전에 모든 비판을 보류했던 젤렌스키에게 지금은 상당히 힘든 한 달이었다. 백악관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뉴욕타임스 칼럼니스트 토머스 프리드먼은 "백악관과 우크라이나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 사이에 깊은 불신이 있다"고 보도했다. 프리드먼은 또 지난 2월 이후 러시아의 선전에서 비난해온 우크라이나 부패와 경영 실패에 대한 워싱턴의 증가하는 우려를 상세히 설명했다. 뉴욕타임스는 최근까지 마리우폴의 대량투항을 '철수'로 포장하는 등 젤렌스키의 모든 대사를 반복해온 바로 그 매체다. 이제는 더 이상 그렇지 않다.

우크라이나의 내부 분열을 실패의 근원으로 보도하는 것도 더 이상 금기시되지 않는 듯하다. 뉴욕타임스는 젤렌스키의 군과 보안대에 대한 무분별한 숙청을 보도하고 있으며, 워싱턴포스트는 젤렌스키가 "장래의 정치적 경쟁자들을 약화시키기 위해" 시장을 배제하고 모든 복구원조에 대한 통제력을 집중시키고 있다고 비난한다.

극도의 반러시아 통신사인 스카이뉴스도 "서방언론이 그린 젤렌스키는 '그 사람의 전부가 아니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냈다. 한 앵커는 젤렌스키가 국가 언론을 장악하고, 야당을 금지하며, 야당 지도자를 체포함으로써 우크라이나 민주주의를 해체했다고 비난했다. 모두 사실이지만 이전에는 금기시되었다.

게다가 국제앰네스티는 우크라이나가 인구밀도가 높은 주거지역, 학교, 병원에 군사진지를 설치함으로써 전쟁과 국제인도법을 위반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국제앰네스티는 나중에 친우크라이나 언론인들로부터 트위터 공격을 받게 되자 부분적으로 물러났지만, 전반적인 조사결과를 고수했다.

내셔널리뷰는 백악관이 비타협적인 입장으로 양보를 수용하는 전환을 설명하기 위해 젤렌스키와 조용히 거리를 두고 서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추측한다. 따라서 바이든의 서사는 "우크라이나인들이 스스로를 방어할 수 있도록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했지만, 결국 그들은 너무 무능하고, 너무 부패했으며, 너무 내분에 시달렸다"는 것이 될 것이라고 예측된다. 그러한 희생양은 보호대상국의 무능과 무능이 실패의 원인으로 지목된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서도 설정된 선례를 따를 것이다.



대리전쟁의 본질: 젤렌스키와 우크라이나 이용



2013년 말, 우크라이나의 이전 정부는 유럽연합에 EU-우크라이나 협정을 3국간 EU-우크라이나-러시아 협정으로 대체할 것을 간청했다. 빅토르 야누코비치 당시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게 서방과 러시아 중 하나를 선택하도록 강요하는 것은 나라를 분열시킬 것이라고 인식했다.

유럽연합의 연계협정을 거부한 후, 미국은 우크라이나의 정권교체를 지원하고 보다 순종적인 정부를 수립하였다. 미국은 이후 우크라이나 신당국에 반대하는 우크라이나 동부에 대한 "대테러 작전"을 지지했다. 그리고 새로운 우크라이나 정부가 그 전투에서 패배한 후, 미국은 다음 7년 동안 민스크 평화협정을 훼손하기 위해 노력했다.

젤렌스키 서사는 대리 갈등의 비극에 대한 사례연구이기도 하다. 민간인으로서 젤렌스키는 과거 종종 TV에 출연해 우크라이나를 분열시킬 수 있는 러시아 언어와 문화를 겨냥한 엄격한 법에 격렬하게 반대했다. 그의 대통령 선거운동은 이와 비슷하게 평화강령이었고, 돈바스 지도자들과 연설하고 러시아와의 평화를 추구하겠다고 약속했다. 우크라이나 국민은 그에게 73%의 득표율로 압도적인 승리를 안겨줌으로써 막대한 권한을 부여했다. 그러나 미국의 압력과 미국이 무장하고 권한을 부여한 민족주의자들의 위협 아래 젤렌스키는 자신의 입장을 완전히 뒤집었다.

우크라이나에서 나토와 러시아의 대리전은 엄청난 고통을 안겨준 비극적인 실수였다. 우크라이나를 러시아와 엄청난 충돌로 몰아넣은 후, 미국은 이제 젤렌스키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출처 : 통일시대(http://www.tongiltimes.com)

 
 
 
Total 9,47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156238
공지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166960
공지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164571
9476 별의 세계 3 강산 03:59 33
9475 장편소설 별의 세계 2 강산 09-28 45
9474 <김성 유엔 주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 강산 09-28 66
9473 장편소설 별의 세계 1 (1) 강산 09-27 64
9472 [분석] 핵전투 부대들이 진행한 선제전술핵타… 강산 09-26 178
9471 [김웅진 칼럼] 거짓이 난무하는 사회 외 강산 09-23 257
9470 [이적 칼럼] 인민군 묘역에서 외 강산 09-21 122
9469 장편소설 라남의 열풍 60 마지막 회 (1) 강산 09-21 222
9468 장편소설 라남의 열풍 59 강산 09-20 115
9467 장편소설 라남의 열풍 58 강산 09-19 219
9466 [류경완의 국제평화뉴스] 《The Hill "미국, 지… 강산 09-19 253
9465 [분석] 제2차 ‘남조선해방전쟁’ 연기 기간 … 강산 09-18 147
9464 장편소설 라남의 열풍 57 강산 09-18 224
9463 장편소설 라남의 열풍 56 강산 09-17 165
9462 [김영승 칼럼] 금선사에 안치된 신념의 강자 … 강산 09-16 70
9461 라남의 열풍 55 강산 09-16 225
9460 중국 ‘인민대표대회’의 역사(제1회) 강산 09-16 215
9459 장편소설 라남의 열풍 54 강산 09-15 186
9458 새로 창작된 선전화로 보는 조선의 오늘 강산 09-14 95
9457 [김웅진 칼럼] 인류를 기만하는 범죄자가 된 … (1) 강산 09-14 151
9456 장편소설 라남의 열풍 53 강산 09-14 144
9455 비극 드라마와 같은 미국의 외교 강산 09-14 176
9454 장편소설 라남의 열풍 52 강산 09-13 234
9453 [분석]핵무력 정책 입법과 영토 완정의 법적 … 강산 09-12 351
9452 [김영승 칼럼] 금선사에 안치된 신념의 강자 … 강산 09-11 81
9451 [김영승 칼럼] 금선사에 안치된 신념의 강자 … 강산 09-11 88
9450 장편소설 라남의 열풍 51 강산 09-11 134
9449 이것이 북과 남의 차이이다​ - 평양의 경루… 강산 09-11 265
9448 "아직도 소원은 통일입니까?"에 대한 해답, "… 이흥노 09-10 142
9447 장편소설 라남의 열풍 50 강산 09-10 222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