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하시면 표시됩니다.



[이적 칼럼] 배고픈 예술인들과 복지재단 외   22-05-15
강산   491
 

온 민중이 탄압받던 군사정권 시절에도 세상 돌아가는 것과는 따로 놀면서 꽃타령 달타령하던 문인협회측의 배부른 시인 소설과들과 달리  배고프고 수배받고 감옥가던 민중문학 측의 저항문인들이 많았다. 배고픈 시인 가운데 한 사람인 이적 목사가 근래에 발표한 글 두 편을 게재한다. [민족통신 강산 기자]

[이적 칼럼]


배고픈 예술인들과 복지재단 


유년시절부터 나의 꿈은 작가가 되는 것이었다

요사이는 아마추어 시쓰고 구질한 산문 수준의 소설을 써도 문인 흉내를 내지만 우리가 젊은 시절때는 등단제도가 엄격해서 함부로 문인 명함을 달수가 없었다

우여곡절 끝에 서른살 즈음에 저항문인들의 문인단체인 자유실천문인협의회(지금의 한국작가회의)를 통하여 시를 발표 하고 겨우 문단 말석에 앉을수 있었다

그때도 우리측에는 거의가 민중문학 즉, 저항시를 쓰는 문우들이 지천이라 다 배고프고 수배 받고 감옥 가는 사람들이 많았다

문인협회측은 배부른 시인 소설가가 많았다 거기엔 번듯한 직장과 사업가 또는 정치인 문인들이 많았고 군사정권을 뒷배로 하여 문인단체 또한 힘도 있고 배가 불렀다 그들의 문학은 독재정권 상관없이 꽃타령 달타령의 낭만문학을 구가 했다

그나마 우리측에는 도종환 시인이나 고은, 윤정모, 황석영정도가 책을 좀 팔았다 이후 민주화세력이 진일보 하여 그나마 민주정권을 세우면서 우리측 문인 일부가 제도권 국회에 들어가 예술인들을 뒷바라지 하는 법을 제정했고 예술복지재단을 만들었다

제일 배고프고 쫓기고 감옥가던 문인들이 앞장서서 예술인 복지제도를 만든 것이다

일부에서는 시인이 제도권 정치인이 되었다고 손가락질 했지만 그는 예술인을 위하여 최선을 다했다 굶어죽는 예술인이 생길 정도로 피폐한 예술계에는 신선한 충격이었다

이일을 한사람이 바로 한국작가회의 사무총장 출신인 도종환 시인이다

내게도 재단 설립때 바로 회원자격이 주어졌으나 수배받고 감옥 가는 바람에

한번도 혜택을 받은적이 없다




감옥 있을때 5년이 지나면서 그나마 있던 자격조차 소멸 되었는데 어제 예술인 증명서가 회복 되었다는 연락을 받을수 있었다

북조선에서는 문인들에게 공무원 수준의 월급을 준다는 말을 들었다 남쪽도 예술인들이 생계걱정 만은 않고 창작을 할수 있도록 기본적인 생활이 되도록 제도화 되어야 한다

이 나라는 수천조의 돈을 미국에 갖다 바칠 정도이나 여전히 배곯는 예술인이 많다

지금도 골방에 틀어 박혀 허기를 등에 업고 시나리오를 쓰는 친구작가가 떠오른다 전업작가는 굶어 죽는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예술인들의 생계가 위협 받는 시대에 탄압받던 동지들이 애써 만들어준 예술인증명이 빛을 발하기를 바램한다

동시에 미국에 수탈 당하는 오명의 반쪼가리 민족에서 하루빨리 벗어나기를 기원한다





변혁운동은 세대를 이어서

사진은 40대 초반에 부산 자갈치에 갔던 모습이다



20여년 전 김대중정권 시절이다 10대때 문단에 등단한 최연소 시인 이었던 박몽구 샘터 편집장과 함께 갔었다

박시인은 내보다 한살이 더 많다 광주항쟁때도 시민군으로 참여한 이력이 있다 7,80년대때 투쟁경력 있는 사람은 딴길로 많이 빠졌다 그런데 그는 출세길로 가지 않았다 직장 그만두고 평생 시쓰며 대학강사로 살았다 한번 사회문제에 참여한 사람들은 당시 그 투쟁경력으로 선출직 출세길로 많이 빠졌다 반대로 변하지 않고 꾸준히 사회변혁운동에 참여하여 세상을 바꾸려 계속 노력하는 사람도 있다 그러나

그 숫자는 미미 하다

사진을 보니 우리가 40대였던 그 시절이나 지금이나 바뀐것은 없다 미국의 지배구조가 그것이다 남코리아의 대통령이 아무리 바뀌어도 대리정권의 한계인 자주성이 전혀 없다 지금도 여전히 대리정권 체제다 그래서 투쟁은 내 대에서 바뀐다는 생각보다

세대를 이어서 바꾼다는 것이 내 체험상의 논리다

지금 이순간도 세월은 빠르게 흐르고 있다 천천히 지치지 않고 해나가는것 그것이

변혁운동의 기초논리다

젊은 시절의 사진을 보면서 그당시 우리세대에서 세상을 바꿀수 있다는희망을 가지고 있었던것이 기억이 떠오른다 그러나 지나고보니 꿈이었다

김대중 노무현에 대한 기대를 너무 많이 품은 까닭이다

그것은 한국대통령은 결코 미군을 쫒아낼 역량이 없다는 것이다

그것이 한낱 꿈이라는 사실을 알게된것이 그다지 오래 걸리지 않았다 이제는 생각이 많이 바뀌었다 한국정권은미국체제의 한부분이다 그러므로 대통령을 믿지 말고 우리 스스로 지치지 않고 꾸준하게 변혁의 길로 달려 가는 것, 낙망하지 말고 미래에 대한 낙관성을 가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ㆍ

 
 
 
Total 9,33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149278
공지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158757
공지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157064
9330 오늘의 세계 어디로 가는가 2-21. 꼬뜨디봐르, … 강산 07-06 52
9329 [전문] ‘세기와 더불어’ 출판, 김승균 도서… 강산 07-06 62
9328 중 외교부 "나토의 손은 세계 인민의 피로 얼… 강산 07-05 88
9327 [김웅진 칼럼] 좀비형 인간들과 미래의 사회… 강산 07-05 110
9326 [분석] 한미동맹체제 제거할 준비가 완료되다 강산 07-04 181
9325 중국혐오의 정치적 기원3 강산 07-02 185
9324 [황선 칼럼] 한국판 카르멘 강산 07-02 101
9323 [한호석의 정치탐사] 4일만에 끝난 남북내전 강산 07-02 389
9322 정기용 한민신보 발행인, 개탄스런 민족문제… 이흥노 06-25 276
9321 권영세 통일부장관이 불어대는 지겨운 나팔… 이흥노 06-23 209
9320 "한글이 멋 없다"는 윤석열, 발끝까지 사대주… 이흥노 06-22 265
9319 [분석] 미국의 공허한 핵공갈과 조선의 새로… 강산 06-20 317
9318 [김웅진 칼럼] 자신의 생각이 잘못되었음을 … 강산 06-19 252
9317 로씨야의 정치학자 워싱톤의 침략야망에 단… 강산 06-18 283
9316 '용병'이라는 이름으로 나라를 망신시… 이흥노 06-18 255
9315 [북현대사] 박헌영·리승엽 ‘간첩’ 사건 강산 06-18 536
9314 [조선신보] 《군사적대결 기도하면 소멸》은 … 강산 06-17 367
9313 [한호석] 통일국가건설은 신념이며 과학이다 강산 06-16 172
9312 [김웅진 칼럼] 주적은 누구인가 외 강산 06-15 242
9311 혹떼려다가 혹붘인 미국과 나토 이흥노 06-15 218
9310 "우크라의 진실, 결과는 모스크바 승리...젤렌… 강산 06-14 333
9309 [분석] 자꾸 건드리면 화를 자초한다 강산 06-13 365
9308 오늘의 세계 어디로 가는가 2-20. 아프리카독… 강산 06-12 263
9307 “노동자, 민중이 미국 반대의 횃불을 키워야… 강산 06-12 232
9306 [한호석] 포탄이 빗발치듯 날아와도 회의만 … 강산 06-11 489
9305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43 마감 이야기 강산 06-10 275
9304 우크라이나 위기는 한반도에 어떤 영향력을 … 강산 06-09 390
9303 [안영민] 민주유공자법 제정을 위한 6.10시민… 강산 06-09 260
9302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42 강산 06-09 202
9301 우크라이나 전쟁의 불똥이 한반도에 떨어지… 이흥노 06-08 269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