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하시면 표시됩니다.



[북] 김여정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부 장 담화   22-04-04
강산   961
 

4월 2일 김여정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은 지난 1일 남녘의 서욱 국방부장관의 선제타격 개념인 '사전원점정밀타격' 관련 발언을 한데 대하여 강력하게 질타하고 경고하는 담화를 발표하였다. 로동신문에 실린 담화문 전문과 우리민족끼리에 실린 2 개의 관련 글을 게재한다. [민족통신 편집실]


주체111(2022)년 4월 3일 《로동신문》

 

김여정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담화


 

지난 1일 남조선국방부 장관은 우리 국가에 대한 《선제타격》망발을 내뱉으며 반공화국대결광기를 드러냈다.

핵보유국을 상대로 《선제타격》을 함부로 운운하며 저들에게도 결코 리롭지 않을 망솔한 객기를 부린것이다.

미친놈이다. 그리고 쓰레기이다.

동족끼리 불질을 하지 못해 몸살을 앓는 대결광이다.

이자의 분별없고 도가 넘은 《선제타격》망발은 북남관계와 조선반도의 군사적긴장을 더욱 악화시켰다.

우리는 이자의 대결광기를 심각하게 보며 많은 문제들을 재고하지 않을수 없게 되였다.

남조선은 국방부 장관이라는자가 함부로 내뱉은 망언때문에 심각한 위협에 직면하게 될수도 있다.

남조선군부가 우리에 대한 심각한 수준의 도발적인 자극과 대결의지를 드러낸 이상 나도 위임에 따라 엄중히 경고하겠다.

우리는 남조선에 대한 많은것을 재고할것이다.

참변을 피하려거든 자숙해야 한다.

나는 이자의 객기를 다시 보지 않게 되기를 바란다.

주체111(2022)년 4월 2일

평양

 

...................................



주체111(2022)년 4월 5일 《우리 민족끼리》

스스로 화를 청하는 미련한 추태


일찌기 프랑스의 이름난 학자였던 루쏘는 이런 격언을 남기였다.

《최대의 재난은 스스로 청하는것이다.》

이 말을 상기시키는 리유가 있다. 벌써부터 반공화국대결책동에 악을 쓰며 매달리고있는 윤석열패거리들의 행태를 보면 그로 하여 초래될 앞으로의후과가 너무도 뻔하기때문이다.

지금 윤석열패거리들은 우리의 자위적국방력강화조치를 두고 주제넘고 얼토당토않은 궤변을 늘어놓는가 하면 《한미확장억제력강화》, 《한미일3국간 공조》타령을 늘어놓으며 외세와의 공모결탁을 강화할 흉심을 로골적으로 표출하고있다. 지어 《북인권대사》니, 《공동제안국 참가》니, 《북인권재단의 조속한 설립》이니 하며 반공화국《인권》소동에 매달릴 기도까지 서슴없이 드러냈다.

그야말로 스스로 화를 청하는 얼간망둥이들의 어리석고 미련한 추태가 아닐수 없다.

묻건대 윤석열패당은 닥쳐올 후환에 대해 조금이라도 생각해보았는가.

동족대결광증으로 초래될것은 북남관계를 파국에로 몰아넣고 조선반도에 전쟁위험을 증대시키는것뿐이다.

리명박, 박근혜집권시기가 바로 그러하였다.

청와대안방에 들어앉기 바쁘게 외세와의 《공조》를 떠들며 반공화국대결책동에 광분하였던 리명박, 박근혜역도는 집권전기간 《북핵포기》나발을 계속 불어대면서 반공화국제재압박과 《인권》모략책동에 광분하였는가 하면 미국의 핵타격수단들을 끌어들여 시도 때도 없이 북침핵전쟁연습소동을 광란적으로 벌렸다.

그로 하여 보수집권 9년동안 조선반도에는 언제 전쟁이 터질지 모를 초긴장상태가 지속되였으며 남조선인민들은 항시적인 전쟁불안과 공포속에 살지 않으면 안되였다.

《대선》때부터 《선제타격》과 《주적》망발을 거리낌없이 떠벌여온 윤석열이 《정권》을 인계받기전부터 반공화국대결흉심을 로골적으로 드러내는것을 보면 앞으로 5년간 조선반도정세가 또다시 긴장격화에로 치닫게 될것은 불보듯 뻔하다.

오죽했으면 지금 남조선언론들과 전문가들속에서 윤석열의 행태를 두고 경색되여있는 현 남북관계를 더는 풀수 없는 극단으로 몰아가는 위험천만한 발상, 5년내내 국민들을 언제 전쟁이 일어날지 모를 불안속에 몰아넣는 만회할수 없는 실수, 이전 보수《정권》때보다 정세를 더 엄혹하게 만드는 처사, 군사력이 엄청나게 강화된 북을 어떻게 상대해야 할지 심각하게 고민해보지도 않은 서뿌른 정책이라고 비난하는 목소리가 계속 울려나오겠는가.

하긴 남조선항간에서 《정치미숙아》, 《정치풋내기》로 유명짜한자가 바로 윤석열임을 상기할 때 그 머리통에서 온전한 생각이 나올리 만무하다.

낫 놓고 기윽자도 모르는자가 하늘천, 따지를 고아댄다고 문외한임을 감출수 없고 유식해질수는 더더욱 없는것이다.

시대착오와 현실오판, 동족대결망상의 집착에는 반드시 더 큰 실책이 따르기마련이며 그 종착점은 파멸의 나락뿐이다.

감히 우리와 엇서나가다가 민족의 준엄한 심판을 받은 리명박, 박근혜《정권》의 말로가 그것을 잘 말해주고있다.

윤석열패당이 그 전철을 밟지 않으려거든 그리고 임기내내 불안감을 안고 고달픈 나날을 보내지 않으려거든 함부로 설쳐대지 말아야 한다.

장 길 성

......................................


주체111(2022)년 4월 4일 《우리 민족끼리》

겁먹은 개가 더 요란하게 짖어대는 법


조선반도의 평화를 굳건히 수호하려는 우리 공화국의 드팀없는 의지를 과시하며 주체탄의 불뢰성이 천지를 진감하자 남조선호전광들이 하늘이 무너진듯이 헤덤벼치며 지랄발광하고있다.

얼마전 남조선군부호전광들은 그 무슨 《도발원점타격》을 떠들며 지상과 해상, 공중에서 미싸일정밀합동대응타격훈련이라는것을 감행하였으며 스텔스전투기 《F-35A》 30여대를 동원하여 최신무장장비장착훈련 《엘리펀트 워크》(코끼리걸음)를 벌려놓고 가소로운 허세를 부려댔다.

그런가 하면 제142차 《방위사업추진위원회》라는것을 열고 《북미싸일위협》에 대비한 지상대공중미싸일 《천궁-2》의 대량생산을 의결한다 어쩐다하며 분주탕을 피워대고있다.

남조선호전광들의 무모한 군사적대결망동은 우리의 무진막강한 국가방위력에 혼비백산한자들의 극도의 불안과 공포증의 발로이며 부질없는 객기에 불과하다.

겁먹은 개가 더 요란하게 짖어대는 법이다.

남조선군부호전광들이 제 푼수도 모르고 《강력한 응징》이니, 《즉각적인 대응》이니 하고 목을 빼들고 고아대며 허둥지둥 발광하는 꼴은 물본 미친개 그대로이다.

우리의 강력한 힘에 얼마나 질겁했으면 이렇듯 히스테리적발작을 일으키겠는가.

허나 상대도 되지 않는 하루강아지들의 허세성불장난질에 결코 놀랄 우리가 아니다.

상전의 침략전쟁대포밥, 총알받이에 불과한 오합지졸의 무리들이 강위력한 전쟁억제력을 갖춘 우리와 감히 맞서보겠다는것은 참으로 어리석고 허황한 짓이다.

남조선호전광들은 제 죽을줄도 모르는 무분별한 군사적망동으로 차례질것은 재앙뿐임을 똑바로 명심해야 한다.

김 주 영

 
 
 
Total 9,33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149278
공지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158758
공지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157064
9240 [황선 칼럼] 치유하는 삶 - 봄의 보약 ‘쓴 나… 강산 05-07 570
9239 [한호석의 정치탐사] 이상한 비행궤적과 찰나… 강산 05-07 461
9238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13 강산 05-07 489
9237 칠레 포도‧블루베리, 이제 못 먹는다고? 강산 05-06 616
9236 래일에 사는 사람들 12 강산 05-06 456
9235 [북] 우리 조국이야말로 세상에 둘도 없는 인… 강산 05-05 480
9234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11 강산 05-05 328
9233 ‘자주통일을 염원하는 시민일동’의 우크라… 강산 05-05 387
9232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10 강산 05-04 441
9231 [북] 정론 '사상초유의 특대사변인 조선인… 강산 05-03 579
9230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9 강산 05-03 499
9229 [분석] 핵타격선택권 확대한 핵무력과 핵교리 강산 05-02 679
9228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8 강산 05-02 589
9227 [류경완] 국제평화뉴스 '러, 돈바스의 우… 강산 05-02 744
9226 [김영승 칼럼] 과거를 회고한다 57. 사상적 단… 강산 05-01 699
9225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7 강산 05-01 610
9224 [북] 로동자와 호화주택 강산 04-30 801
9223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6 강산 04-30 771
9222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5 강산 04-29 842
9221 노길남 박사 서거 2주기 추모모임 진행 강산 04-28 880
9220 지구촌이 당면한 전쟁위기를 타개하는 길은 … 이흥노 04-28 906
9219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4 강산 04-28 1103
9218 [록화실황] 조선인민혁명군창건 90돐 경축열… 강산 04-27 1069
9217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3 강산 04-27 983
9216 [북] 조선인민혁명군창건 90돐경축 열병식 성… 강산 04-26 1128
9215 [북]김정은 국무위원장, 공화국의 핵무력은 … 강산 04-26 928
9214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2 강산 04-26 711
9213 오늘의 세계 어디로 가는가 2-16. 다이야몬드 … 강산 04-25 662
9212 [분석] 북산 이깔나무숲에 울려퍼진 함성 강산 04-25 699
9211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1 강산 04-24 742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