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하시면 표시됩니다.



<nobr><strong>김정은</strong></nobr> 동지, 서해발사장 현지지도   22-03-11
강산   1,319
 

주체111(2022)년 3월 11일 《로동신문》

경애하는김정은동지께서

서해위성발사장을 현지지도하시였다




조선로동당 총비서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신 경애하는김정은동지께서 서해위성발사장을 현지지도하시였다.

김정식동지, 장창하동지를 비롯한 군수공업, 국방과학연구부문의 지도간부들과 국가우주개발국의 해당 일군들이 동행하였다.

경애하는총비서동지께서는 서해위성발사장의 여러곳을 돌아보시면서 위성발사장개건현대화목표를 제시하시고 그 실행을 위한 구체적인 방향과 방도를 밝혀주시였다.

경애하는총비서동지께서는 서해위성발사장의 현 상태에 대하여 료해평가하시면서 앞으로 군사정찰위성을 비롯한 다목적위성들을 다양한 운반로케트로 발사할수 있게 현대적으로 개건확장하며 발사장의 여러 요소들을 신설할데 대한 과업을 제시하시였다.

경애하는총비서동지께서는 대형운반로케트들을 발사할수 있게 발사장구역과 로케트총조립 및 련동시험시설, 위성련동시험시설들을 개건확장하며 연료주입시설과 보급계통들을 증설하고 발사관제시설의 요소들과 주요기술초소들을 현대적으로 개건확장할데 대한 과업을 주시였다.

또한 발동기지상분출시험장의 능력을 확장하고 운반로케트의 수송편리성을 보장할수 있게 대책하는 문제, 발사장주변의 생태환경을 개변시키고 발사장 반대쪽릉선의 안전구역에 야외발사참관장을 새로 건설하는 문제 등 서해위성발사장을 현대적으로 개건확장하는데서 나서는 구체적인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경애하는총비서동지께서는 이곳 서해위성발사장은 우주강국의 꿈을 펼쳐주신 위대한수령님과위대한장군님의 강국념원이 깃들어있는 곳이라고, 수령님과장군님의 생전의 뜻을 받들어 우리 국가가 두차례나 인공지구위성을 자체의 힘과 기술로 성공적으로 발사한 뜻깊은 곳이라고 하시면서 우리 국가의 원대한 우주강국의 꿈과 포부가 씨앗처럼 묻혀있는 서해위성발사장을 공화국의 국위에 맞게 먼 앞날을 내다보며 우주정복의 전초기지로, 출발선으로 훌륭히 전변시키는것은 우리 당과 우리 시대의 우주과학자, 기술자들의 숭고한 책무로 된다고 말씀하시였다.

경애하는총비서동지의 말씀을 격동속에 받아안은 일군들과 과학자, 기술자들은 위대한수령님과위대한장군님의 유훈을 받들어 당중앙의 원대한 우주강국건설구상을 반드시 실현해야 할 우주개척자들로서의 사명감을 다시한번 깊이 자각하면서 총비서동지께서 제시하신 전투적과업을 결사관철하여 서해위성발사장을 우리 국가의 존엄과 국위에 걸맞는 최고의 본보기위성발사기지로 훌륭히 전변시킬 불같은 의지를 가다듬었다.

 
 
 
Total 9,33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149278
공지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158757
공지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157064
9180 [북] 진보적인류의 공동의 재보, 4월의 봄 친… 강산 04-10 1198
9179 최후의 패자는 미국이 될것이다 강산 04-10 1295
9178 북부전역 58 강산 04-10 1211
9177 괴멸을 부르는 《선제타격》 강산 04-09 1138
9176 조작된 인혁당 사건으로 희생된 영령들을 기… 강산 04-09 1161
9175 북부전역 57 강산 04-09 1136
9174 세계사회주의운동의 강화발전을 위해 쌓아올… 강산 04-08 1151
9173 북부전역 56 강산 04-08 1283
9172 북부전역 55 강산 04-07 1627
9171 북부전역 54 강산 04-06 1964
9170 우크라이나 부차학살사건은 평화회담 반대 … 이흥노 04-06 1747
9169 러시아 국방부, 부차 시의 민간인 학살 주장… 강산 04-06 1908
9168 [북] 김여정, 남녘이 선제타격 감행한다면 핵… 강산 04-05 1891
9167 북부전역 53 강산 04-05 1487
9166 [분석] 평양 상공에 하늘문 열린 시각 강산 04-04 1133
9165 [북] 김여정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부 장 … 강산 04-04 961
9164 북부전역 52 강산 04-04 1052
9163 직업의 귀천이 따로 없는 나라 ​ 강산 04-03 1150
9162 북부전역 51 강산 04-03 1103
9161 북부전역 50 강산 04-02 1105
9160 누가 앙카라 5차 회담 결실에 발목을 잡는가? 이흥노 04-02 1369
9159 [김웅진 칼럼] 보수와 진보 외 강산 04-02 1480
9158 [한호석] 끝나지 않은 통일담화 강산 04-01 1522
9157 오늘의 세계 어디로 가는가 2-15. 말리와 부르… 강산 04-01 1413
9156 미 펜타곤 군사 전문가: 우크라이나군은 이미… 강산 03-31 1339
9155 [이채언 칼럼] 나토의 균열, 그리고 왕따당하… 강산 03-30 1627
9154 미·중·러 《신냉전》, 조선은 어떻게 보고 … (1) 강산 03-30 2478
9153 우크라이나 전쟁이 곧 끝날 조짐이 보인다. … 이흥노 03-29 1826
9152 [김웅진 칼럼] 다시 칼을 뽑은 러시아 강산 03-29 1940
9151 오늘의 세계 어디로 가는가 2-14. 아프리카에… 강산 03-29 1780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