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하시면 표시됩니다.



중세동방미술의 걸작 사신도   22-01-23
강산   1,097
 

우리가 역사 시간에 배운 적은 있지만 자세하게 알 수 없었던 고구려 무덤벽화 가운데 강서세무덤의 벽화는 유네스코에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될 만큼 빼어난 중세동방미술의 정수로 인정받고 있다고 한다. 청룡 백호 현무 주작을 예술적으로 잘 형상화한 벽화가 큰 무덤과 중 무덤에 각각 그려졌는데 국보적 의의를 가진 유적으로 잘 보존 관리되고 있다는 소식이다. 조선의 오늘 기사를 게재한다. [민족통신 강산 기자]



중세동방미술의 걸작 사신도

위대한수령김일성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고분의 벽화들은 우리 나라 미술이 일찍부터 매우 높은 수준에서 발전하였다는것을 보여주고있습니다.》

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략칭 유네스코)에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된 고구려무덤벽화는 조선의 가장 오랜 회화유산으로서 중세동방미술의 정수로 인정받고있다.






그가운데서도 공화국의 남포시 강서구역 삼묘리에 있는 강서세무덤의 벽화는 중세동방미술사에서 대걸작품의 하나로 높이 평가되고있다.

세개의 무덤이 하나의 무덤떼를 이루고 한군데 몰켜있다고 하여 강서세무덤이라고 부른다.


- 강서세무덤의 전경 -


세 무덤가운데서 남쪽에 있는 제일 큰것이 큰 무덤이고 그뒤로 중무덤과 작은 무덤이 서쪽과 동쪽으로 나란히 놓여있다.

벽화는 큰 무덤과 중무덤에 있다.

벽면과 천정면의 돌우에 직접 그려져있는 벽화의 기본주제는 사신도이다.

벽화에 그린 사신들은 환상적인 동물이기는 하지만 실지 동물들의 구체적인 속성들을 자세히 관찰한데 기초하여 그것을 예술적으로 잘 형상하였기때문에 매우 생동하고 힘이 있어보인다.



- 큰 무덤의 청룡, 백호, 주작, 현무 -


큰 무덤의 청룡은 대가리를 쳐들고 크게 벌린 아가리에 눈을 부릅뜨고 네다리를 펼쳐 당장 달려나올듯한 자세이다.

중무덤의 백호는 앞을 쏘아보는 부릅뜬 눈, 크게 벌린 아가리, 날카로운 이발, 탄력있게 생긴 날씬한 몸뚱이, 우로 꿈틀거리면서 들어올린 긴 꼬리, 균형잡힌 네다리 등 모든 세부가 세련된 솜씨로 형상되였다.



- 중무덤의 청룡, 백호, 주작, 현무 -


큰 무덤의 청룡이 격조높은 약동감을 나타낸다면 중무덤의 백호는 놀랄만한 박력감을 느끼게 한다.

큰 무덤의 현무는 거부기와 뱀이 서로 얽혀있는 모양을 형상한것으로서 빈틈없이 째인 구도와 힘있는 선 그리고 선명한 색의 유기적인 결합, 미끄럽고 윤기가 흐르는 검은 껍질의 질감으로 하여 신비로운 느낌을 주고있다.

여의주를 물고 날개를 활짝 펼치고 방금 날아오를듯한 중무덤의 주작은 아름답고 슬기로운 새를 형상하고있다.

이 무덤들에는 사신도외에도 천정에 넝쿨무늬 등 장식그림들과 날개옷을 입고 하늘을 나는 신선, 여러가지 짐승들이 실감있게 그려져있다.




오늘 강서세무덤은 조선로동당의 민족유산보호정책에 의해 국보적의의를 가지는 유적으로 잘 보존관리되고있으며 우리 인민들에게 민족적긍지와 자부심을 안겨주고있다.

 
 
 
Total 9,26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145711
공지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154924
공지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153317
9266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24 강산 01:45 21
9265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23 강산 05-19 45
9264 [김영승 칼럼] 과거를 회고한다 58. 감옥내 비… 강산 05-18 75
9263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22 (1) 강산 05-18 93
9262 [한호석의 정치탐사] 재앙의 불씨가 대륙을 … 강산 05-17 288
9261 [북]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협의회 … 강산 05-16 187
9260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21 강산 05-16 131
9259 [김웅진 칼럼] 5월 그리고 "나는 행복합니다" 강산 05-16 230
9258 오늘의 세계 어디로 가는가 2-19.《아프리카의… 강산 05-16 289
9257 [이적 칼럼] 배고픈 예술인들과 복지재단 외 강산 05-15 263
9256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20 강산 05-15 223
9255 [북] 구석기시대의 림경동굴유적 새로 발굴 강산 05-14 263
9254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19 강산 05-14 211
9253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18 강산 05-13 360
9252 윤 정권이 들어서자 불길한 상황이 한반도에 … 이흥노 05-12 870
9251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17 강산 05-12 917
9250 조국통일운동의 주체 강산 05-12 974
9249 [김웅진 칼럼] 자본주의에 리상과 목표가 있… 강산 05-11 1025
9248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16 강산 05-11 308
9247 [김웅진 칼럼] 김지하, 그리고 인생 후반부 강산 05-10 291
9246 윤 정권의 공작정치 개업식이 오늘 개최됐다 이흥노 05-10 186
9245 오늘의 세계 어디로 가는가 2-17. 세네갈, 친미… 강산 05-09 703
9244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15 강산 05-09 675
9243 [류경완] 국제평화뉴스: 중 외교부 부부장 "미… 강산 05-09 129
9242 [분석] 해방지구에 다시 세워진 레닌 동상 강산 05-09 211
9241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14 강산 05-08 383
9240 [황선 칼럼] 치유하는 삶 - 봄의 보약 ‘쓴 나… 강산 05-07 390
9239 [한호석의 정치탐사] 이상한 비행궤적과 찰나… 강산 05-07 277
9238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13 강산 05-07 314
9237 칠레 포도‧블루베리, 이제 못 먹는다고? 강산 05-06 421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