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하시면 표시됩니다.



[미주] 평양시민 김련희 씨의 다큐멘터리 영화 '그림자꽃' 상영   21-11-25
강산   1,209
 

남녘에서 최근에 개봉된 다큐멘터리 영화 '그림자꽃'이 여러 지역의 상영관에서 상영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에서 동포들이 줌 (zoom)으로 함께 감상하고 그 주인공 김련희 씨와 이승준 감독과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하였다고 미주양심수후원회에서 알려왔다. [민족통신 강산 기자]



[미주] 평양시민 김련희 씨의 다큐멘터리 영화 '그림자꽃' 상영



지난 10년간 남녘에서 북으로 돌려보내달라고 줄기차게 투쟁해온 평양시민 김련희 씨를 주인공으로 제작된 다큐멘트리 영화 '그림자꽃'이 지난 달 27일 남녘에서 개봉되어 여러 상영관에서 상영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에서도 이 영화를 줌 (zoom) 으로 볼 수 있는 시간을 LA 양심수후원회에서 마련하였다.

양심수후원회 송영애 선생에 따르면 2021년 12월 11일 오후 4시 (미국 서부시간) 인터넷 줌으로 접속하여 진보운동 여러 단체들과 미주 동포들이 영화 '그림자꽃'을 함께 관람하고, 영화상영이 끝난 후에는 주인공 김련희 씨와 이승준 감독과 함께 대화를 나누는 시간도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김련희 씨는 2011년 자신의 간 치료를 위해 중국 친척집을 방문하였다가 브로커에게 속아 조선 여권을 빼앗기고 남녘으로 가게 된 즉시 북으로의 송환을 요청하였으나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간첩으로 기소당하면서 보안관찰 대상자가 되었다.

김련희 씨는 이후 남녘 체제에 순응하는 대신 주욱 북으로 돌려보내달라고 1인시위를 하였고, 북에 대한 왜곡된 정보로 넘쳐나는 남녘을 알아가면서 남녘 동포들에게 북을 바로 알리기 위하여 여기저기 강연도 하고 유튜브 방송도 해왔다.

이승준 감독은 세월호 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부재의 기억'으로 한국다큐멘터리 사상 최초로 아카데미상 노미네이트를 받은 감독이다. 2015년에 김련희 씨를 만나게 되고 2019년 가을까지 4년여 동안 이 영화를 제작 완성하였다고 한다.



이 영화 '그림자꽃'은 제 12회 타이완 국제다큐멘터리 영화제 아시안 비젼 경쟁부문 대상을 받았다. 제11회 DMZ 국제다큐멘터리 영화제 한국 경쟁부문 최우수한국다큐멘터리상과 개봉지원상을 수상했고, 2020년 캐나다의 핫독스 국제다큐멘터리 영화제 월드쇼케이스 프로그램에 초청되기도 했다.

영화 '그림자꽃' 상영을 함께 주최할 단체들의 참가비는 100불이며 단체와 개인들의 후원도 받는다고 한다. 자세한 문의는 송영애 선생 (lublub119@gmail.com)에게 이메일로 직접 문의하기 바란다.



..............................................

아래는 남녘에서의 개봉 직전에 게재된 영화 '그림자꽃'에 관한 10월 25일자 자주시보의 기사이다.



평양시민 김련희 씨의 남한에서 삶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그림자꽃’이 27일 개봉한다.



‘그림자꽃’은 ‘부재의 기억’으로 한국 다큐멘터리 사상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에 오른 이승준 감독이 연출했다.



‘그림자꽃’은 고향(평양)으로 돌아가기 위해 애쓰는 김련희 씨의 2015년부터 2018년까지 모습을 담았다.



이 감독은 ‘그림자꽃’을 만든 이유에 대해 “2015년 7월 <한겨레> 기사를 통해 김련희 씨의 이야기를 접하고 깜짝 놀랐다. 얼굴을 드러내고 당당하게 북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말하는 탈북자는 처음이었다. 김련희 씨가 경북 영천 공장에서 일하고 있을 때인데 다음 달 바로 약속을 잡고 1박 2일 인터뷰를 했다. 처음 기사를 봤을 때부터 다큐멘터리를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이 감독은 애초 영화의 제목을 ‘달의 바다’로 생각했다고 한다. 그 이유를 “지구에서 우리가 바라보는 달은 한 면뿐이고, 그 반대편 달 표면은 지구에서는 절대 볼 수 없다는 사실, 그 반대편 달 표면을 일컫는 용어가 ‘달의 바다(Lunar Maria)’다. 사람이든, 사회든, 자연이든, 그 이면을 들여다보고 드러내는 것은 언제나 풀어야 할 숙제와 같은 것이다. 그녀를 보면 우리에게 익숙한 탈북자, 북한, 나아가 대한민국 사회의 이면이 보이지 않을까”라고 설명했다.



이 감독은 ‘그림자꽃’을 통해 우리에게 몇 가지 질문을 던진다.



“탈북자 문제에 관한 이야기는 한 가지밖에 없을까? 그녀가 정말 있어야 할 곳은 어디일까? 우리가 놓치고 있는 가치가 있는 것은 아닐까? 남북은 서로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우리는 행복하게 사는 것일까?”



그리고 이 감독은 ‘그림자꽃’을 볼 관객들에게 “딸을 가진 엄마가 가족과 함께 살기를 바라는 마음에 대해 생각해 주기를 바란다”라고 요청했다.



‘그림자꽃’은 제12회 타이완 국제다큐멘터리 영화제 아시안비젼 경쟁 부문 대상, 제11회 DMZ국제다큐멘터리 영화제 한국 경쟁 부문 최우수 한국다큐멘터리상, 개봉지원상을 수상했다. 또한 2020년 핫독스 국제다큐멘터리 영화제 월드 쇼케이스 프로그램에 초청되어 호평을 받았다.



‘그림자꽃’은 12살 이상 관람가이다.

 
 
 
Total 9,02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134116
공지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142119
공지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141390
9026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142119
9025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141390
9024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134116
9023 [백년전쟁 Part.1] 두 얼굴의 이승만-Two-Faced Syng… (2) 제이엘 11-29 30166
9022 [백년전쟁 스페셜 에디션] 프레이저 보고서 1… (4) 제이엘 12-01 26889
9021    개싸움의 역사(14:마지막 회)//개싸움의 미래 &… (6) 나그네 09-22 22355
9020 유병언 변사체는 백프로 가짜. 이 사진 둘이 … 강산 07-30 19974
9019 한국어 맞춤법/문법 검사기 (2) 관리자 06-30 16091
9018 제주해군기지 공사 중단과 평화적 해결을 위… (5) 강산 10-13 14201
9017 경악할 일입니다.각 지역의 도장이 똑 같습니… 강산 02-09 12351
9016 알아두면 유익한 69가지 사이트(펌) (1) 성균관 10-26 11379
9015 부정선거진상규명 유엔에 청원합니다! 강산 02-17 8775
9014 미국의 진보인사가 조선을 말하다 강산 05-23 8489
9013 미 CBS대표단 평양을 급하게 떠난 것 조미대화… (2) 강산 03-18 8426
9012 부당하게 구속당한 통일운동가 박창숙 선생… 강산 06-27 8112
9011 남녘 南 남 김킹 06-11 7952
9010 예정웅자주론단(366) 미국의 대조선 (선제공격… (1) 강산 12-25 7947
9009 나날이 변모되는 조선 강산 06-07 7812
9008 풍작을 담보하는 천연생물활성제 강산 10-04 7691
9007 후쿠시마, 미 서부해안의 악몽이 되다 (1) 권종상 10-27 7630
9006 우리 나라에서 돌볼 사람이 없는 늙은이, 장… 강산 10-07 7627
9005 ★세월호 이 한장의 사진이 모든걸 말해준다~… 강산 05-24 7555
9004 민중연합당과 김선동 후보에게 바란다 (김갑… 강산 03-18 7549
9003 협동농민들에게 사회보장제를 실시할데 대하… 강산 10-03 7549
9002 6.15 시대에 가장 아름답지 못한 추억 (김현환) 강산 06-08 7305
9001 즐거울 樂 낙-락-악 김킹 06-10 7276
9000 준엄한 철추를 안길것이다 강산 10-06 7227
8999 특색있는 료리와 친절한 봉사로 소문난 국수… 강산 03-19 7207
8998 조선을 위하여 배우자! 강산 11-17 7204
8997 애국풀 바다 강산 11-15 7186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