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하시면 표시됩니다.



이재명 후보의 미 상원의원 접견에서 멋진 뱃장과 용기를 봤다   21-11-14
이흥노   854
 

이재명 대선후보가 방한 중인 오소프 미 상원의원을 접견했다. 이 상원의원이 우리 민족의 불행한 역사에 대한 이해가 깊다는 점에 놀란 이 후보는 미국의 한반도 문제에 미친 영향을 평가하면서 "미국의 타프트-카쓰라 비밀협약으로 일본의 한반도 식민지화가 촉진됐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한편, 그는 미국의 경제적 지원과 협력 때문에 오늘의 경제선진국 대열에 올라서게 됐다는 말도 했다. 물론 한미동맹을 넘어 포괄적 동맹 체제가 구축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전 8군사령관이던 빈센트 브룩스의 <포린어페어스> (8월) 기고문 "북한을 동맹이 주도하는 질서에 끌어들이자"는 새로운 전략목표를 상기시키려는 듯한 발언을 했다. 즉, "북한의 우방국화 불가능하지 않다"는 내용을 조리있게 설명하기도 했다. 제재 일변도의 정책 보다 북한을 한미동맹의 세력권으로 견인하는 것이 남북중미 어디에도 나쁘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평화경제'라는 주장을 늘상 한다. 평화가 경제이고 경제가 평화를 만든다면서 교류협력을 통해 북한에 누구나 투자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나 국민의 힘은 이 후보의 발언을 외교적 결례라고 하는 가 하면 혈맹국 의원에게 반미적 발언을 한 것에 분노한다고 떠들었다. 역사의 기록에도 있고 사실인 과거를 언급함으로서 미국의 과오를 뉘우치고 각성케 한다는 취지로 '미일 밀약'을 언급했다는 점에서 매우 현명하고 절제있는 판단 결정을 했다고 평가하고 싶다. 그런데 국민의 힘은 반미질을 했고 외교적 결례를 했다고 오두방정을 떤다. 그렇다면 항상 그렇듯이 납작 엎드리고 굽신거려야 된다는 말인가? 이제는 미국의 눈치보고 아부하는 데에 이골이 난 전임 수뇌들의 꼴이 제발 다시는 반복되지 말았으면 하는 마음 간절한데...국힘과 윤석열의 발언을 보면 신식민지가 되지 못해 미치고 환장한 사람이다. 이걸 어찌하나! 

이 후보를 만나자고 하는 미 상원의원의 의도가 의심스럽다고 보이긴 한다. 미국이 정권교체에 관심을 기울이고 음으로 양으로 야당 후보를 지원하지 않을 리가 없다. 바꿔 말하면 이 상원의원의 방한은 미국이 벌이는 정권교체 공작과 무관하지 않다는 말이다. 남북 관계 개선을 찍어누루고 종전선언에 발을 질질끌고 남북 관계 개선에서 한 발짜욱도 전진하지 못하게 하는 것은 비밀도 아니다. 하기야 미국의 못된 짓거리가 문제이긴 하지만, 이걸 박차고 정면돌파를 못하는 문정권의 무능이 진짜 더 큰 문제다. 미국에 책임을 돌리고 미국 때문이라는 변명이나 하는 짓은 정말 심각한 문제다. 우리가 우리 민족이 더 책임을 져야 한다. 경제대국이요 군사강국인 남북이 합치면 못할 게 없고 안 되는 게 없다. 미국을 현명하게 따돌리고 우리의 주권 자주권을 행사해야 한다. 자주가 나라와 민족을 살리기 때문이다.

 
 
 
Total 9,02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134116
공지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142121
공지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141390
9026 오늘의 세계 어디로 가는가 2-11. 132년 식민지… 강산 03:31 24
9025 [장편소설] 대지의 딸 34 강산 02:31 23
9024 [장편소설] 대지의 딸 33 강산 01-28 41
9023 소수 동포들의 <종전선언> 반대, 우리 민… 이흥노 01-27 14
9022 [엘에이 시위] 김호 대북사업가 간첩조작을 … 강산 01-27 68
9021 [장편소설] 대지의 딸 32 강산 01-27 51
9020 [장편소설] 대지의 딸 31 강산 01-26 84
9019 4월은 자주통일 최후 결전의 날 이흥노 01-25 64
9018 [장편소설] 대지의 딸 30 강산 01-25 133
9017 [장편소설] 대지의 딸 29 강산 01-24 256
9016 중세동방미술의 걸작 사신도 강산 01-23 325
9015 [장편소설] 대지의 딸 28 강산 01-23 288
9014 오늘의 세계 어디로 가는가 2-10. 반미자주로 … (1) 강산 01-22 314
9013 [이적 칼럼] 남녘 동포여 눈을 뜨자! 외 강산 01-22 272
9012 [장편소설] 대지의 딸 27 강산 01-22 262
9011 [장편소설] 대지의 딸 26 강산 01-21 297
9010 대법원, 『세기와 더불어』 판매해도 돼 강산 01-20 386
9009 [김웅진 칼럼] 조선의 일심단결사상과 첨단과… 강산 01-20 399
9008 [장편소설] 대지의 딸 25 강산 01-20 336
9007 [북] 정치국회의, 미국의 대조선적대행위들을… 강산 01-20 304
9006 [장편소설] 대지의 딸 24 강산 01-19 374
9005 [북] 시대정신을 실감있는 예술적화폭으로 보… 강산 01-18 428
9004 남북 북미 관계 후퇴, 그 진단서와 처방전 이흥노 01-18 413
9003 [장편소설] 대지의 딸 23 강산 01-18 391
9002 [장편소설] 대지의 딸 22 강산 01-17 458
9001 [김광수] 새해 벽두부터 시작된 조선의 미국 … 강산 01-16 522
9000 [장편소설] 대지의 딸 21 강산 01-16 450
8999 천하를 뒤흔든 강위력한 조선의 힘의 실체 강산 01-15 397
8998 김정은시대는 우리 민족의 강성시대입니다 (… 강산 01-15 379
8997 [장편소설] 대지의 딸 20 강산 01-15 317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