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하시면 표시됩니다.



[김웅진 칼럼] 전쟁에 대한 바른 생각   21-11-13
강산   936
 

[김웅진 칼럼] 전쟁에 대한 바른 생각



사람들이 흔히 큰 착각을 한다.

전쟁광들에게 강점당한 위기상태가 "평화"이고, 자주를 위한 무력사용은 "전쟁"이고 "폭력"이고 "악"이라고 믿는다.

언제든 전쟁이 가능한 "휴전상태"와 극악한 분단·적대상태가 곧 "평화"라고 착각을 하고, 물리적으로 제국주의자들을 타격해서라도 자주통일을 이루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전쟁"이고 "위협"으로 간주한다.

미제의 중동침략과 "반테로전"은 "평화"이고, 그것을 반대하는 무력투쟁은 "테로"라고 생각한다.

일제시대에 일제의 침략, 강점, 식민지 지배, 그리고 전쟁은 "평화"적인 상태이고, 항일무장투쟁은 "폭력"이고 "전쟁"이라고 믿었던 놈들과 뭐가 다른가.

어리석고 악한 인간들이다.

덮어놓고 전쟁은 안된다는 인간들 = 나는 조국과 세상이 어찌 돌아가든 알바 없고 지금처럼 그냥 편하게 처먹고 개돼지처럼 살고싶다, 방해하지 마라 주장하는 기회주의자들이다.

침략전쟁은 바로 이런 놈들때문에 발생하는것이다.

.

21세기로 접어들면서 전쟁개념이 변했다.

그 전에는 전쟁이란 미국 밖의 약소국가에서 발생하는 참화였다.

미국 본토에서의 전쟁이란 미국인들은 물론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다. 미국에 방어선이 있나, 벙커가 있나 방공호가 있나, 진지와 참호가 있나? 본토는 전쟁준비가 전혀 필요없었다.

미 본토에서의 전쟁은 out of the question (론외의 사항) 이였다.

그러나 지금의 현실은 어떤가? 중국이나 로씨야나 조선과의 전쟁을 하려면 미국 본토를 주요 전장으로 내줘야 하는 상황이 된것이다.


상황이 이러니 미국은 전쟁을 시작할수 없고, 전쟁이 더 이상 발발할수가 없는것이다.

역설적으로, 전쟁은 절대 안된다는 태도는 전쟁을 불러온다.

전쟁을 불사하는 태도야 말로 전쟁을 근본적으로 억제하는 해결책이다.

무장으로써만 무장을 타승하고, 전쟁으로써만 전쟁을 막을수가 있다.


<민족통신>


 
 
 
Total 9,02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134116
공지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142120
공지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141390
9026 오늘의 세계 어디로 가는가 2-11. 132년 식민지… 강산 03:31 24
9025 [장편소설] 대지의 딸 34 강산 02:31 23
9024 [장편소설] 대지의 딸 33 강산 01-28 41
9023 소수 동포들의 <종전선언> 반대, 우리 민… 이흥노 01-27 14
9022 [엘에이 시위] 김호 대북사업가 간첩조작을 … 강산 01-27 68
9021 [장편소설] 대지의 딸 32 강산 01-27 51
9020 [장편소설] 대지의 딸 31 강산 01-26 84
9019 4월은 자주통일 최후 결전의 날 이흥노 01-25 64
9018 [장편소설] 대지의 딸 30 강산 01-25 132
9017 [장편소설] 대지의 딸 29 강산 01-24 256
9016 중세동방미술의 걸작 사신도 강산 01-23 324
9015 [장편소설] 대지의 딸 28 강산 01-23 288
9014 오늘의 세계 어디로 가는가 2-10. 반미자주로 … (1) 강산 01-22 314
9013 [이적 칼럼] 남녘 동포여 눈을 뜨자! 외 강산 01-22 269
9012 [장편소설] 대지의 딸 27 강산 01-22 260
9011 [장편소설] 대지의 딸 26 강산 01-21 297
9010 대법원, 『세기와 더불어』 판매해도 돼 강산 01-20 385
9009 [김웅진 칼럼] 조선의 일심단결사상과 첨단과… 강산 01-20 398
9008 [장편소설] 대지의 딸 25 강산 01-20 336
9007 [북] 정치국회의, 미국의 대조선적대행위들을… 강산 01-20 304
9006 [장편소설] 대지의 딸 24 강산 01-19 374
9005 [북] 시대정신을 실감있는 예술적화폭으로 보… 강산 01-18 428
9004 남북 북미 관계 후퇴, 그 진단서와 처방전 이흥노 01-18 413
9003 [장편소설] 대지의 딸 23 강산 01-18 391
9002 [장편소설] 대지의 딸 22 강산 01-17 458
9001 [김광수] 새해 벽두부터 시작된 조선의 미국 … 강산 01-16 522
9000 [장편소설] 대지의 딸 21 강산 01-16 450
8999 천하를 뒤흔든 강위력한 조선의 힘의 실체 강산 01-15 397
8998 김정은시대는 우리 민족의 강성시대입니다 (… 강산 01-15 379
8997 [장편소설] 대지의 딸 20 강산 01-15 317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