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하시면 표시됩니다.



뉴욕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집회   21-10-11
강산   700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출에 대한 반대 집회가 10월 2일 토요일 오전 11시 맨하탄 Bryant Park 에서 있었다. 이날 시위에는 6.15 뉴욕위원회와 회원들, 통일운동 인사들과 민족통신도 김수복 위원장의 연락으로 참석하였다. 뉴스로에 실린 김수복 6.15 대표위원장의 글과 현장사진들을 게재한다. [민족통신 편집실]



뉴욕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집회

한인-일본계-미국인 운동가들 함께 행진



시가행진중인 시위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출 반대 집회가10월2일 토요일 오전11시 맨하탄Bryant Park에서 있었다.일단 여기서 모여서 유엔 본부가 가까운 함마슐드 광장까지 걸어서 가서 거기서 행사를 진행했다.

행사를 시작한 이는 뉴욕 퀘이커 일본계 미국인June Tano이다. ‘아무도 일본정부의 부당한 환경오염 행위에 말을 안해서 자신이라도 일어서야 하겠다’고 연락이 와서 나도 참여하기로 했다.

주최 단체는Manhattan Project for a Nuclear-Free World이고 참여단체로는Morningside Quaker Meeting, Pax Christi New York State, Raging Grannies, Veterans for Prace Chapter 34, The Filthy Rotten System Band, Nuclear Age Peace Foundation, Peace Action NY, 6.15뉴욕위원회(비공식 참가), Korean for Woori Schools등이다.

참여자들이 방사능 오염수 방출 반대에 대한 의견을 말하고 자연을 사랑하는 노래를 불렀다.방사능 오염수방출이 얼마나 심각한 문제인지 분석한 문건도 나누고,바이든 정부에게 일본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방출을 막으라는 주장을 전달하는 서명서에 서명(署名)도 받았다.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출반대 발언중인 참여인사들



6.15뉴욕위 회원들은10월28일에 예정된 일본정부의 악질적인 일본내 우리학교 차별반대 시위를 준비하며 예행 연습인양 장기풍 선생이 힘을 써서 노천희,남만호, 리금순 선생이 나왔고 처음으로 집회에 나온 젊은이 김영배,박후수님도 있었다.

우륵관현악단의 정기 연주회에 참석하기 위해서 멀리 서부에서 날아온 강산님,김범님,인디애나폴리스의 린다님과 모욱빈님까지 선뜻 참여해주었다.

주최자는 일본 정부를 공격하는 언사를 뺄 것을 요구하고 우리가 준비한 꽹과리도 사용하지 말 것을 요구해서 좀 김빠진 상태로 시위에 참여했다.장소도 행인이 많은 일본영사관 앞이 아니고 한적한 함마슐드 광장으로 잡아서 일본정부를 너무 의식하는 것이 아닌가했다.조용조용히 글만 낭독하는 집회여서 맘에 안들었지만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가 워낙 중요한 사안이어서 끝까지 함께 했다.

미국인 참여자들의 면모를 보면 아버지가 오키나와 전투에서 전사한Veterans for Peace뉴욕 회장Susan Schnall,한국문제 시위에도 항상 나와서 기타치며 노래하는Anthony Donovan,퀘이커 할머니 성악가Sally Campbell, PeaceAction NY회장이며Korea Peace Now GN의Sally Jones,강정마을에도 갔었고2019년도에는Ireland의Shenandoah미군비행장에 철조망을 자르고 들어가서 중동으로 향하는 미군수물자 수송선 앞에서 반전시위(反戰示威)를 벌이다가 체포된Tarak Kaff부부도 있었다.

Granny할머니들은8-9명의 반전 거리 성악단인데 이제 숫자가 줄어서4명만 얼굴이 보였다.그 외에도 많은 뉴욕 퀘이커와Veterans for Peace회원들이 주축(主軸)으로 참여했다.

6. 15 뉴욕위 회원들,  June Tano 씨, 멀리서 참석한 통일인사들




이날 행사에서 Susan Schnall(깃발든이) 등 참가자들이 함께 포즈를 취했다.  이상 사진 김수복 위원장 제공



글로벌웹진NEWSROH칼럼‘김수복의 자력갱생 북녘경제’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kimsb

 
 
 
Total 8,89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128448
공지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136143
공지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134924
8899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2-3 강산 01:01 28
8898 우리는 왜 사회주의를 지키는가​ 강산 11-26 57
8897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2-2 강산 11-26 44
8896 [미주] 평양시민 김련희 씨의 다큐멘터리 영… 강산 11-25 135
8895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39 & 2-1 강산 11-25 125
8894 [김영승 칼럼] 과거를 회고한다 52. 대구감옥… 강산 11-24 256
8893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38 강산 11-24 263
8892 목소리 커지는 비동맹 제3세계 자주세력 이흥노 11-23 220
8891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37 강산 11-23 353
8890 [개벽예감 470] 바이든이 식겁한 시진핑의 경… 강산 11-22 461
8889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36 강산 11-22 405
8888 [안영민 칼럼] 40년 만에 열린 통일열사 이재… 강산 11-21 481
8887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35 강산 11-21 528
8886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34 강산 11-20 546
8885 오늘의 세계 어디로 가는가 2-6. 꽁고, 친미반… 강산 11-19 492
8884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33 강산 11-19 524
8883 문 정권의 대미 굴종자세, 이를 대선전략에 … 이흥노 11-18 499
8882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32 (1) 강산 11-18 719
8881 [민족통신 논평] 남녘 대선을 앞두고 진보적… 강산 11-16 741
8880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31 강산 11-16 493
8879 [개벽예감 469] 동아시아 3국 전쟁의 결정적 시… 강산 11-15 570
8878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30 강산 11-15 476
8877 이재명 후보의 미 상원의원 접견에서 멋진 뱃… 이흥노 11-14 503
8876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29 강산 11-14 499
8875 [김웅진 칼럼] 전쟁에 대한 바른 생각 강산 11-13 541
8874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28 강산 11-13 457
8873 집단체조 발전의 자랑찬 행로 강산 11-12 521
8872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27 강산 11-12 465
8871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26 강산 11-11 492
8870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25 강산 11-10 488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