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하시면 표시됩니다.



력사에 없었던 류다른 명칭들   20-07-31
강산   3,444
 

주체 109 (2020) 년 8월 1일

력사에 없었던 류다른 명칭들

 

우리 공화국에는 세계전쟁사에도 인류력사에도 일찌기 기록된적이 없는 화선휴양소와 전쟁로병보양소라는 류다른 명칭들이 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당은 전쟁로병들을 피로써 조국을 지킨 은인으로뿐아니라 최후승리를 향하여 나아가는 계승자들의 대오에 조국결사수호의 맥동을 더해주는 훌륭한 혁명선배, 교양자로 더없이 존경하며 높이 내세우고있습니다.》

위대한 조국해방전쟁승리와 함께 대를 이어 우리 인민의 기억속에 전해지고있는 화선휴양소, 이는 인민군군인들에 대한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뜨거운 사랑에 의하여 생겨났다.

주체40(1951)년 봄 어느날 어버이수령님께서는 전선에 나갔다 돌아온 한 지휘관으로부터 일부 군인들속에서 야맹증환자들이 발생하였다는 보고를 받으시고 못내 가슴아파하시며 우리가 아무리 전쟁을 하는 어려운 때이지만 조국과 인민을 위하여 목숨걸고 싸우고있는 전선부대 군인들을 위하여서는 아낄것이 없다고 하시면서 병사들을 위한 화선휴양소를 내오도록 은정을 베풀어주시였다.

어버이수령님께서는 그후 몸소 현지에서 군인들을 만나 화선휴양생활에 대하여 알아보시고 생활에서 불편이 없도록 필요한 물자들을 정상적으로 보장하도록 조치도 취해주시였다.

준엄한 전화의 나날 세계전쟁사에 류례없는 화선휴양소를 내오도록 하신 어버이수령님의 인민군군인들에 대한 위대한 사랑은 그들이 원쑤격멸의 무한대한 힘과 대중적영웅주의를 발휘하게 한 원동력이였다.


-조국해방전쟁시기 화선휴양소의 병실-


전화의 불길속에서 화선휴양소가 생겨난 때로부터 세월은 흘러 세기가 바뀐 오늘 이 땅의 곳곳마다에는 전쟁로병보양소들이 솟아났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 전쟁의 포화속을 뚫고온 전쟁로병들을 금은보화에도 비길수 없는 나라의 귀중한 보배라고 하시며 각 도의 경치좋은 곳들에 그들을 위한 보양소를 일떠세워주신것이다.


 


 

-각 도의 경치좋은 곳들에 일떠선 전쟁로병보양소들-


우리의 전쟁로병들을 청춘도 생명도 다 바쳐 당과 혁명, 조국과 인민을 결사수호한 민족의 장한 영웅, 진정한 애국자, 금은보화에도 비길수 없는 나라의 귀중한 보배로 내세워주신 경애하는 원수님,

혁명선배들에 대한 숭고한 도덕의리와 뜨거운 인간애를 지니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크나큰 은정속에 일떠선 보양소들에서 전쟁로병들은 인생의 황혼기에도 아무런 근심걱정을 모르고 행복한 삶을 누려가고있다.



화선휴양소와 전쟁로병보양소,

이름도, 세워진 년대도 서로 다르지만 화선휴양소와 전쟁로병보양소는 싸우는 전선의 군인들을 위하여, 전승을 안아온 로병들의 건강을 위하여 베푸신 절세위인들의 뜨거운 사랑과 숭고한 의리의 세계를 대를 이어 길이 전해갈것이다.

평양시전쟁로병보양소 부원 조옥실

 
 
 
Total 8,19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90923
공지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95838
공지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94307
8198 국가보안법, 종북몰이 그리고 대전교도소 외… 강산 01:21 93
8197 장편소설 총대 13 강산 11-29 44
8196 [김영승 칼럼] 과거를 회고한다 13. 비트에서 … 강산 11-29 56
8195 장쾌함과 찬란함의 최고경지 - 백두산의 해돋… 강산 11-28 79
8194 장편소설 총대 12 (1) 강산 11-28 96
8193 고조선의 발전된 문화를 보여주는 대표적유… 강산 11-27 53
8192 개선영웅들을 열렬히 환영한다!​ 강산 11-27 60
8191 장편소설 총대11 (1) 강산 11-26 84
8190 바이든 정권의 대한반도 정책과 우리 민족이 … 이흥노 11-26 31
8189 과거를 회고한다 12. 무적을 자랑하던 “정… 강산 11-26 113
8188 장편소설 총대 10 (1) 강산 11-26 84
8187 나라와 민족의 얼굴에 먹칠만 하는 민경욱 전… 이흥노 11-25 51
8186 [김웅진 칼럼] 진짜 도둑들 강산 11-25 162
8185 장편소설 총대 9 (1) 강산 11-24 105
8184 장편소설 총대 8 강산 11-23 163
8183 세계적인기를 끄는 조선온돌 강산 11-23 119
8182 과거를 회고한다 11. 금수산 골짝의 눈물 (김… 강산 11-23 146
8181 장편소설 총대 7 (1) 강산 11-22 160
8180 장편소설 총대 6 (1) 강산 11-21 188
8179 [김영승 칼럼] 과거를 회고한다 10. 백운산 용… 강산 11-20 166
8178 최정예수도당원사단에 전투적경의를 드린다 … 강산 11-20 197
8177 장편소설 총대 5 (1) 강산 11-20 211
8176 장편소설 총대 4 (1) 강산 11-19 231
8175 조선김치의 원종 동치미​ 강산 11-19 230
8174 장편소설 총대 3 (1) 강산 11-18 247
8173 [김영승 칼럼] 과거를 회고한다 9.두 여성동무… 강산 11-18 271
8172 장편소설 총대 2 (1) 강산 11-17 217
8171 [김웅진 칼럼] 혁명의 추진체계 강산 11-16 254
8170 총서 [불멸의 향도] 중에서 장편소설 총대 1 (1) 강산 11-16 287
8169 바이든 시대가 왔다, [우리 겨레의 시대]를 만… 이흥노 11-15 208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