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하시면 표시됩니다.



조선인민군의 앞길에는 언제나 승리와 영광만이 있을것이다   20-03-28
강산   370
 
주체 109 (2020)년 3월 29일

조선인민군의 앞길에는 언제나 승리와 영광만이 있을것이다

 

지금 국제사회계는 탁월한 군사적예지와 비범한 령군술을 지니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을 모시여 조선인민군은 영원히 승리만을 아로새길것이라고 격찬하고있다.



《존경하는 김정은동지는 뛰여난 군사적예지와 비범한 령군술을 지니신 불세출의 위인이시다. 그이의 세련된 령도는 조선의 군대가 세기적인 기적과 위훈을 낳게 하는 무한대한 힘으로 되고있다. 대를 이어 위대한 령장들을 높이 모신 조선인민군은 천하무적의 강군이다.》

메히꼬로동당 전국지도자


《위대한 김일성주석과 김정일각하의 령도아래 빛나는 발전의 길을 걸어온 조선인민군은 존경하는 김정은각하에 의하여 자기의 존엄을 더 높이 떨치고있다. 조선인민군을 무적의 혁명강군으로, 조선을 불패의 군사강국으로 빛내여가시는 김정은각하는 천하제일명장이시다. 그이께서는 제국주의자들의 반공화국압살책동을 무비의 담력과 드센 배짱으로 쳐갈기시며 조선을 승리에로 이끌고계신다. 탁월한 령장을 모신 조선의 군력은 무한대하다.》

단마르크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친선협회 위원장


《오늘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령도를 받는 조선인민군은 제국주의자들의 끊임없는 전쟁도발책동을 과감히 짓부시며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믿음직하게 수호하고있다. 제국주의를 반대하여 투쟁하는 전세계인민들에게 커다란 고무를 주는 조선인민군은 언제나 승리와 영광만을 떨칠것이다.》

에스빠냐인민공산당 중앙위원회 국제비서


《조선인민군은 자기의 력사에 오로지 승리와 영광만을 아로새겨왔다. 조선인민군은 정신력이 투철하고 실전능력이 높은 세계일류급의 강군으로 공인되고있다. 이것은 김정은최고사령관의 령도를 떠나서 생각할수 없다. 김정은각하는 세련된 령군술과 뛰여난 군사적자질, 세인을 놀래우는 담력과 배짱을 지니신 현시대의 으뜸가는 군사령관이시다.》

에짚트신문 《알 아흐바르 알마싸이》


《조선인민군이 막강한 전쟁억제력을 갖춘 불패의 혁명무력으로 강화발전됨으로써 사회주의조선의 자주권과 존엄,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은 더욱 굳건히 담보되고있다. 존경하는 김정은동지를 최고사령관으로 높이 모신 조선인민군의 앞길에는 언제나 승리와 영광만이 있을것이다.》

스위스조선위원회, 스위스주체사상연구소조 공동성명중에서


 

                                            조선의 오늘

 
 
 
Total 7,85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72178
공지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75759
공지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73981
7850 장편소설 푸른산악 37 (1) 강산 05-25 33
7849 장편소서 푸른산악 36 (1) 강산 05-24 67
7848 인재중시기풍이 국풍으로 강산 05-24 46
7847 장편소설 푸른산악 35 (1) 강산 05-23 68
7846 장편소설 푸른산악 34 (1) 강산 05-22 80
7845 황준국 전 평화교섭본부장이 젊은 세대가 총… 이흥노 05-22 31
7844 장편소설 푸른산악 33 (1) 강산 05-21 85
7843 녀성중대의 첫 중대장 혁명투사 박록금동지… 강산 05-21 86
7842 장편소설 푸른산악 32 (1) 강산 05-20 106
7841 장편소설 푸른산악 31 (1) 강산 05-19 97
7840 [통일수필] 무상주택의 시대가 온다 강산 05-19 140
7839 장편소설 푸른산악 30 (1) 강산 05-18 118
7838 세계를 압도할 배짱으로 강산 05-17 125
7837 장편소설 푸른산악 29 (1) 강산 05-17 160
7836 철야전으로 들끓는 평양종합병원건설장​ 강산 05-16 203
7835 장편소설 푸른산악 28 강산 05-16 168
7834 장편소설 푸른산악 27 (1) 강산 05-15 193
7833 장편소설 푸른산맥 26 (1) 강산 05-14 250
7832 장편소설 푸른산악 25 강산 05-13 251
7831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에 보내줄 새형의 관광… 강산 05-13 286
7830 장편소설 푸른산악 24 (1) 강산 05-12 302
7829 자기 힘이 제일 강산 05-12 263
7828 장편소설 푸른산악 23 (1) 강산 05-11 316
7827 장편소설 푸른산악 22 (1) 강산 05-10 331
7826 화면노래반주기 《소나무》 강산 05-09 336
7825 장편소설 푸른산악 21 강산 05-09 333
7824 장편소설 푸른산악 20 (1) 강산 05-08 397
7823 장편소설 푸른산악 19 (1) 강산 05-08 412
7822 [통일수필] 무상의료의 세상이 온다 강산 05-07 571
7821 장편소설 푸른산악 18 (1) 강산 05-06 420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