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하시면 표시됩니다.



기쁨속에 불러주신 《물고기산원》   20-03-24
강산   440
 
주체 109 (2020)년 3월 25일


기쁨속에 불러주신 《물고기산원》​

 

우리 인민들에게 풍성한 식탁을 안겨주시려 온갖 로고와 심혈을 바쳐가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의 헌신의 자욱은 석막대서양련어종어장에도 뜨겁게 새겨져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어린이들과 인민들을 세상에 부럼없이 잘살게 하여 그들의 행복의 웃음소리, 로동당만세소리가 높이 울려퍼지게 하자는것이 우리 당의 결심이고 의지입니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주체104(2015)년 5월 조국의 북변에 자리잡고있는 석막대서양련어종어장을 찾아주시였다.



예로부터 사람 못살 막바지골안이라 하여 석막, 돌로 지은 막들이 많아 석막이라 불리우던 북변의 인적드문 바다가에 대규모의 련어종어기지, 굴지의 양어기지가 훌륭히 일떠서게 된것이 그리도 만족하신듯 경애하는 그이께서는 시종 기쁨을 금치 못하시였다.

그이를 우러르는 일군들에게 종어장의 전변의 력사가 돌이켜지며 못 잊을 추억이 밀물쳐왔다.

이윽토록 종어장의 전경을 바라보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요란하오, 대담하게 작전하고 통이 크게 일판을 벌려놓은것이 알리오, 잡도리가 다르다는것을 직관적으로 알수 있소라고 기쁨에 넘쳐 말씀하시였다.

종어장의 여러곳을 돌아보신 그이께서는 일군들을 둘러보시면서 련어양어는 내 나라, 내 조국을 위한 일이며 바다련어양어를 실현해야 우리 나라가 양어가 발전된 나라들과 당당히 어깨를 겨룰수 있다고 하신 위대한 장군님의 유훈을 심장깊이 새기고 소문없이 큰 일을 해놓았다고 대만족을 표시하시였다.

칠색송어가 욱실거리는 야외양어못들과 새끼련어가 아글아글한 실내양어못들도 기쁨에 넘친 시선으로 즐거이 바라보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석막대서양련어종어장은 그야말로 물고기산원이라고 말씀하시였다.



물고기산원!

인민들의 식탁을 보다 풍성하게 해줄 고급어족들이 욱실거리는 광경이 얼마나 흐뭇하시였으면 물고기산원이라는 류다른 부름을 종어장에 얹어주시랴.

언제인가는 련어양어를 기어이 성공시키고 우리 함께 손을 잡고 금수산태양궁전에 계시는 어버이장군님께 인사를 드리자고 하시면서 머나먼 평양하늘을 바라보시며 눈시울을 적시시던 경애하는 원수님이시다.

물고기산원!

정녕 이것은 인민을 위한 일이라면 하늘의 별이라도 따오고 돌우에도 꽃을 피우실 경애하는 원수님의 인민사랑의 세계에서만 태여날수 있는 말이다.


                               조선의 오늘

 
 
 
Total 7,85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72176
공지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75758
공지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73981
7850 장편소설 푸른산악 37 (1) 강산 05-25 32
7849 장편소서 푸른산악 36 (1) 강산 05-24 67
7848 인재중시기풍이 국풍으로 강산 05-24 46
7847 장편소설 푸른산악 35 (1) 강산 05-23 67
7846 장편소설 푸른산악 34 (1) 강산 05-22 76
7845 황준국 전 평화교섭본부장이 젊은 세대가 총… 이흥노 05-22 27
7844 장편소설 푸른산악 33 (1) 강산 05-21 82
7843 녀성중대의 첫 중대장 혁명투사 박록금동지… 강산 05-21 83
7842 장편소설 푸른산악 32 (1) 강산 05-20 105
7841 장편소설 푸른산악 31 (1) 강산 05-19 97
7840 [통일수필] 무상주택의 시대가 온다 강산 05-19 140
7839 장편소설 푸른산악 30 (1) 강산 05-18 117
7838 세계를 압도할 배짱으로 강산 05-17 124
7837 장편소설 푸른산악 29 (1) 강산 05-17 160
7836 철야전으로 들끓는 평양종합병원건설장​ 강산 05-16 200
7835 장편소설 푸른산악 28 강산 05-16 168
7834 장편소설 푸른산악 27 (1) 강산 05-15 192
7833 장편소설 푸른산맥 26 (1) 강산 05-14 250
7832 장편소설 푸른산악 25 강산 05-13 251
7831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에 보내줄 새형의 관광… 강산 05-13 286
7830 장편소설 푸른산악 24 (1) 강산 05-12 302
7829 자기 힘이 제일 강산 05-12 263
7828 장편소설 푸른산악 23 (1) 강산 05-11 316
7827 장편소설 푸른산악 22 (1) 강산 05-10 331
7826 화면노래반주기 《소나무》 강산 05-09 336
7825 장편소설 푸른산악 21 강산 05-09 333
7824 장편소설 푸른산악 20 (1) 강산 05-08 397
7823 장편소설 푸른산악 19 (1) 강산 05-08 410
7822 [통일수필] 무상의료의 세상이 온다 강산 05-07 570
7821 장편소설 푸른산악 18 (1) 강산 05-06 420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