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하시면 표시됩니다.



유구한 력사를 통하여 본 조선옷의 우수성​   20-01-09
강산   392
 

유구한 력사를 통하여 본 조선옷의 우수성​

 

조선옷은 우리 조선민족의 유구한 문화전통과 생활풍습이 반영된 자랑할만 한 민족옷이다.



세상에는 수많은 민족이 있으며 민족옷도 다양하다. 그러나 우리 조선옷처럼 형성 첫시기부터 오늘까지 사람들의 옷형식에 널리 리용되고있는 완벽한 형식미를 갖춘 민족옷은 드물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조선옷에는 오랜 력사적기간에 형성된 우리 인민의 고유한 민족적특성이 그대로 반영되여있다.》

우리의 민족옷은 세계5대문명의 하나인 《대동강문화》에서 형성되였다.

고대의 유적들에서 나온 유물들은 조선민족옷이 그 력사가 매우 오래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조선옷은 그 형성초기에 벌써 높은 수준에 있었다.

고대문화발상지들에서는 해당 지역의 기후풍토적조건과 사회정치생활환경을 반영한 옷형식들이 창조되였다. 그러한 옷형식들은 해당 시기의 문화를 상징하고있다.

인류문명의 세계 여러 지역 발상지들에서 알려진 대표적인 고대옷의 류형을 보면 요의, 권의, 관두의 등이 있다. 이 시기 옷형식들의 공통적인것은 옷의 구성이 매우 단순하고 옷자체가 가지고있는 형태미가 특별히 없다.



일찌기 인류문명의 첫시기부터 대동강문화를 창조해온 우리 선조들은 먼 옛날부터 우의 옷형식들보다 훨씬 발전된 《유(저고리)고(바지)》라고 하는 《입는 옷》을 갖추었다.

우리 선조들은 고대이전시기에 벌써 관두의보다 더 발달한 《포》(긴 겉옷)를 입었으며 이것을 점차 발전시켜 나뉜형옷인 바지저고리를 입었다. 바지저고리는 구성에서 웃옷과 아래옷으로 나뉘여져있었다. 웃옷으로서의 저고리는 앞중심이 터쳐지고 여미여입게 되여 옷을 입거나 벗기 쉬우며 껴입기에 편리한것이였다. 바지도 엉뎅이와 다리부분을 감싸 형태가 이루어져있었다. 바지저고리는 추위를 막고 활동에 편리하게 된것이 특징이였다.

우리 선조들은 이와 함께 고대시기에 벌써 옷을 짓는 방법에서도 훌륭한 전통을 창조하였다.

조선민족옷은 류형과 형태에서 추운 지대에 맞는 형이며 옷을 짓는 방법에서는 더운 지대의 옷짓기방법인 평면구성법을 적용하였다. 이것은 우리 선조들이 추위를 막고 활동적인 옷형식에 더운 지대의 평면옷짓기방법을 배합하여 독자적인 온대형의 옷류형을 창조하였다는것을 말하여준다.

옷짓는 방법에는 평면구성법과 립체구성법이 있다. 평면구성법은 옷감을 직선으로 마름질하여 사람의 몸에 맞도록 바느질하는 방법이며 립체구성법은 몸의 곡선을 따라서 마름질하여 몸생김새에 꼭 맞도록 옷을 만드는 방법이다. 평면구성법은 립체구성법에 비하여 우월한 점이 적지 않았다.

특징적인것은 조형적표현력이 풍부한것이다. 평면구성법에서는 옷감을 직선으로 마르기때문에 서로 다른 색갈의 천으로 조화를 쉽게 맞출수 있었다. 색동저고리나 색동치마 등의 장식에서는 특별한 설계가 필요없었으며 임의의 곳에 마음대로 정하여도 잘 어울리였다.

또한 평면구성에서는 옷짓는 방법이 매우 쉬웠다. 본만 있으면 누구나 옷을 만들수 있었으므로 옷만들기가 비교적 대중화되였다.

수천년을 헤아리는 우리 민족의 옷차림풍습에서 이색적인 요소가 깃들지 않고 민족적전통이 고수될수 있은것은 이처럼 세상에 자랑할만 한 우수한 옷형식이 있었기때문이다. 이와 같이 우리 민족옷은 그 형성 첫 시기부터 세계 어느 지역, 어느 민족과도 뚜렷하게 구별되는 독특한 형식의 옷이였다.

오늘 절세위인들의 숭고한 민족애에 떠받들려 조선옷은 우리 인민의 기호와 정서에 맞게 더욱 훌륭히 발전됨으로써 민족의 넋과 슬기를 세계만방에 더욱 자랑떨치고있다.


본사기자  조선의 오늘

 
 
 
Total 7,68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68233
공지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71638
공지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70117
7683 장편소설 번영의 길 제3편 (1) 강산 02-27 26
7682 해외동포, 타민족 평화활동가 대거 집결, “… (1) 강산 02-26 63
7681 장편소설 번영의 길 제2편 (1) 강산 02-26 61
7680 총서 불멸의 력사 장편소설 번영의 길 제1회 (1) 강산 02-26 97
7679 안경쟁이병사 (류미순) 강산 02-26 57
7678 우리 청년들이 즐겨부르는 노래​ 강산 02-20 237
7677 장편소설 50년 여름 종장 강산 02-20 284
7676 장편소설 50년 여름 제20장 (1) 강산 02-19 295
7675 이란의 1월 이라크 미군기지 공격으로 미군 12… 강산 02-19 286
7674 장편소설 50년 여름 제19장 (1) 강산 02-18 330
7673 우리 가정의 류다른 풍경​ 강산 02-18 228
7672 장편소설 50년 여름 제18장 (2) 강산 02-17 288
7671 정론 빨찌산식강행군은 최후의 승리를 선… (1) 강산 02-17 273
7670 장편소설 50년 여름 제17장 (1) 강산 02-16 293
7669 [개벽예감 382] 무혈속결전의 새로운 전술이 … 강산 02-16 316
7668 미국 대선후보들 중 누가 우리에게 유리할까? 이흥노 02-16 175
7667 <정론> 영원한 승리의 불길 강산 02-16 229
7666 현대판 《홍길동》에 깃든 뜻을 되새기며 강산 02-16 162
7665 장편소설 50년 여름 제 16장 (1) 강산 02-15 212
7664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민족최… 강산 02-15 141
7663 <시> 영화 '기생충'을 보고 강산 02-15 206
7662 장편소설 50년 여름 제15장 (1) 강산 02-14 217
7661 희세의 사상리론가​ 강산 02-14 246
7660 장편소설 50년 여름 제14장 (1) 강산 02-13 306
7659 《조선의 밝은 미래를 보았다》 강산 02-13 234
7658 민중당, 자유한국당의 탈북자 태영호 영입 관… 강산 02-13 500
7657 북, 한국당 1호 영입한 월남이주자 지성호 죄… 강산 02-13 591
7656 대동강의 새 노래 강산 02-12 172
7655 누구나 좋아하는것 강산 02-12 137
7654 호평받는 《나래》위생자기들 강산 02-12 155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