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하시면 표시됩니다.



리수용 부위원장, 김영철 아태위 위원장 담화 발표   19-12-09
강산   459
 




(평양 12월 9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리수용부위원장은 9일 다음과 같은 담화를 발표하였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트럼프는 더 큰 재앙적후과를 보기 싫거든 숙고하는것이 좋다고 강조

트럼프는 우리가 무슨 생각을 하고있는지 매우 궁금해하는것 같다. 그리고 어떤 행동을 할지 매우 불안초조해하고있다.

최근 잇달아내놓는 트럼프의 발언과 표현들은 얼핏 누구에 대한 위협처럼 들리지만 심리적으로 그가 겁을 먹었다는 뚜렷한 방증이다.

트럼프는 몹시 초조하겠지만 모든것이 자업자득이라는 현실을 받아들여야 하며 더 큰 재앙적후과를 보기 싫거든 숙고하는것이 좋다.

얼마 안 있어 년말에 내리게 될 우리의 최종판단과 결심은 국무위원장이 하게 되며 국무위원장은 아직까지 그 어떤 립장도 밝히지 않은 상태에 있다. 또한 누구처럼 상대방을 향해 야유적이며 자극적인 표현도 쓰지 않고있다.

국무위원장의 심기를 점점 불편하게 할수도 있는 트럼프의 막말이 중단되여야 할것이다.(끝)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 미국의 시간끌기는 명처방이 아니라고 강조

(평양 12월 9일발 조선중앙통신)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은 9일 다음과 같은 담화를 발표하였다.

미국대통령의 부적절하고도 위험성높은 발언과 표현들은 지난 5일 우리의 경고이후에도 계속되고있다.

지난 5일 우리는 미국대통령이 대결분위기를 고조시키는 자극적표현을 계속 반복하는가를 앞으로 지켜볼것이며 의도적으로 또다시 우리에 대한 이상한 발언과 표현들을 사용할 때에는 문제를 다르게 보겠다는 명백한 립장을 밝혔다.

세상이 다 아는바와 같이 트럼프는 7일과 8일 기자회견과 자기가 올린 글에서 우리가 선거에 개입하기를 원한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지켜볼것이라느니,북조선이 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자기는 놀랄것이라느니,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사실상 모든것을 잃게 될것이라느니 하면서 은근히 누구에게 위협을 가하려는듯 한 발언과 표현들을 타산없이 쏟아냈다.

참으로 실망감을 감출수 없는 대목이다.

어쩔수없이 이럴 때 보면 참을성을 잃은 늙은이라는것이 확연히 알리는 대목이다.

트럼프가 매우 초조해하고있음을 읽을수 있는 대목이다.

이렇듯 경솔하고 잘망스러운 늙은이여서 또다시 《망녕든 늙다리》로 부르지 않으면 안될 시기가 다시 올수도 있을것 같다.

다시한번 확인시켜주지만 우리 국무위원장은 미국대통령을 향해 아직까지 그 어떤 자극적표현도 하지 않았다.

물론 자제하는것일수도 있지만 아직까지는 없었다.

그러나 이런 식으로 계속 나간다면 나는 트럼프에 대한 우리 국무위원장의 인식도 달라질수 있다고 생각한다.

트럼프가 만약 우리더러 보고 들으라고 한 언행이라면 트럼프식허세와 위세가 우리 사람들에게는 좀 비정상적이고 비리성적으로 보인다는것과 내뱉는 말마디 하나하나가 다 웃지 않고는 듣지 못할 소리들이라는것을 알아야 할것이다.

트럼프의 이상한 목소리를 듣고 우리가 앞으로 할 일에 대해 고려할 의사가 전혀 없으며 걱정 또한 하지 않을것이다.

트럼프는 조선에 대하여 너무나 모르는것이 많다.

우리는 더이상 잃을것이 없는 사람들이다.

미국이 더이상 우리에게서 무엇을 빼앗는다고 해도 굽힘없는 우리의 자존과 우리의 힘,미국에 대한 우리의 분노만은 뺏지 못할것이다.

트럼프가 우리가 어떠한 행동을 하면 자기는 놀랄것이라고 했는데 물론 놀랄것이다.

놀라라고 하는 일인데 놀라지 않는다면 우리는 매우 안타까울것이다.

년말이 다가오고있다.

격돌의 초침을 멈춰세울 의지와 지혜가 있다면 그를 위한 진지한 고민과 계산을 하는데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것이 지금처럼 웃기는 위세성,협박성표현들을 골라보는것보다는 더 현명한 처사일것이다.

시간끌기는 명처방이 아니다.

미국이 용기가 없고 지혜가 없다면 흘러가는 시간과 함께 미국의 안전위협이 계속해 커가는 현실을 안타깝게 지켜보는수밖에 없을것이다.(끝)

.

 
 
 
Total 7,60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66643
공지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70044
공지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68572
7604 '이승만 전 대통령의 날' 지정 결의안 … 강산 08:56 4
7603 전통의학발전에 이바지하는 새로운 정보기술… 강산 08:44 13
7602 장편소설 전선의 아침 제9회 (1) 강산 01-19 39
7601 장편소설 전선의 아침 제8회 (1) 강산 01-19 95
7600 그는 평범한 녀인이였다 강산 01-18 81
7599 성, 중앙기관 일군들 새해 첫 금요로동 진행 강산 01-18 87
7598 답사대오의 물결​ 강산 01-18 75
7597 미국의 대북접근 태도가 바뀔 조짐을 보인다 이흥노 01-18 65
7596 장편소설 전선의 아침 제7회 (2) 강산 01-17 78
7595 세계를 앞서나갈 야심만만한 포부를 안고​ 강산 01-17 161
7594 평양시청년공원야외극장 준공식 진행​ 강산 01-17 166
7593 장편소설 전선의 아침 제6회 (1) 강산 01-17 164
7592 장편소설 전선의 아침 제5회 강산 01-17 161
7591 <한미동맹>에 같혀 미국에 맹종하던 문 … 이흥노 01-15 189
7590 장편소설 전선의 아침 제4회 (1) 강산 01-15 195
7589 공화국의 눈부신 발전상과 그 위력 강산 01-15 183
7588 장편소설 전선의 아침 제3회 (1) 강산 01-14 786
7587 장편소설 전선의 아침 제2회 (1) 강산 01-14 791
7586 장편소설 전선의 아침 제1회 (1) 강산 01-13 875
7585 인민들이 좋아하고 즐겨찾는 곳 강산 01-12 797
7584 광화문 촛불 문화제 “2020년, 민주개혁 세력 … 강산 01-12 757
7583 비파도의 이채롭고 희한한 풍경 강산 01-12 666
7582 장편소설 조선의 힘 마감 2 (마지막 회) (1) 강산 01-12 593
7581 장편소설 조선의 힘 마감 1 강산 01-12 337
7580 양덕온천문화휴양지운영 시작 강산 01-11 133
7579 장편소설 조선의 힘 2-30 강산 01-11 155
7578 장편소설 조선의 힘 2-29 강산 01-11 288
7577 장편소설 조선의 힘 2-28 강산 01-10 348
7576 유구한 력사를 통하여 본 조선옷의 우수성​ 강산 01-09 301
7575 장편소설 조선의 힘 2-27 관리자 01-09 298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