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하시면 표시됩니다.



우리 나라 사회주의의 본질적우월성 (리진성)   19-12-05
강산   643
 

우리 나라 사회주의의 본질적우월성

지금 공화국은 세인들로부터 근로인민대중의 리상과 념원을 활짝 꽃피워주는 삶의 요람, 행복의 터전으로 부러움을 자아내고있다.

이것은 그 누구도 가질수도 흉내낼수도 없는 인민대중중심의 우리 식 사회주의의 본질적우월성의 힘있는 발현으로 된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인민대중중심의 우리  사회주의는 인민대중이 국가와 사회의 주인으로 되고 국가와 사회의 모든것이 인민대중을 위하여 복무하는 참다운 사회주의이며 우리 인민의 생명으로생활로 깊이 뿌리내린 불패의 사회주의이다.

인민대중중심의 우리 식 사회주의의 본질적우월성은 우선 우리의 사회주의가 인민대중이 모든것의 주인으로 되고있는 참다운 인민의 사회라는데 있다.

우리 나라 사회주의정치는 본질에 있어서 인민대중이 주인이 되여 실시하는 인민의 정치이다. 그런것으로 하여 우리 공화국에서 실시되는 모든 정책들은 다 인민의 절대적인 지지와 찬동을 받고있으며 철두철미 인민대중자신의것으로 되고있다.

돌이켜보면 자기의 국호에 《인민》이라는 성스러운 두 글자를 아로새긴 때로부터 장장 70여년세월 우리 인민은 나라의 주인, 정권의 주인으로서 누구나 동등한 정치적권리를 가지고 주권행사와 국가관리에 주인답게 참가하고있으며 사회정치활동도 자유롭게 벌리고있다.




평범한 로동자, 농민, 지식인들이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으로 되여 국가의 정사를 론하는것은 우리 식 사회주의사회에서만 찾아볼수 있는 참모습이다.

뿐만아니라 우리 나라 사회주의제도하에서는 근로인민모두에게 로동에 대한 권리로부터 배우고 치료받을 권리 등 인간으로서 누려야 할 모든 권리도 철저히 보장해주고있다.

지금 적대세력들이 그 무슨 《인권문제》를 운운하며 반공화국압살책동에 열을 올리고있지만 나라의 근본인 인민보다 더 귀중한 존재는 없으며 인민의 리익보다 더 신성한것이 없다는것을 국책으로 내세우고있는 우리 나라 사회주의제도하에서는 인권이 법적으로 철저히 보장되고있을뿐아니라 그것을 침해하는 그 어떤 자그마한 현상도 절대로 허용되지 않는다.

바로 그런것으로 하여 오늘 우리 인민들은 노래 《이 땅의 주인들은 말하네》에도 있듯이 근로인민이 주인이 된 우리 제도가 제일 좋고 착취없는 이 땅에서 천년만년 살고싶어 그 어떤 역경속에서도 주체의 사회주의를 꿋꿋이 지켜나가고있는것이다.

인민대중중심의 우리 식 사회주의의 본질적우월성은 다음으로 우리의 사회주의가 모든것이 인민을 위하여 복무하는 진정한 인민의 사회라는데 있다.

모든것이 인민대중을 위하여 복무한다는것은 당과 국가의 모든 활동이 인민대중에게 진정한 자유와 권리, 유족하고 문명한 생활을 보장하여주는데 복종된다는것을 의미한다.

우리 식 사회주의는 인민대중제일주의가 전면적으로 구현되고 인민을 위하여 멸사복무하는 진정한 사회주의이다.

우리 나라 사회주의제도하에서는 당과 국가의 모든 로선과 정책이 인민대중의 의사와 요구를 집대성하여 세워지며 사회의 모든것이 인민들의 복리증진에 돌려지고있다.

행복한 나날에나 준엄한 시련의 나날에나 인민을 위한 사회주의적시책들이 변함없이 실시되고있으며 나라의 명당자리들마다에 아이들의 궁전, 인민의 문화휴식터가 훌륭히 일떠서고 가는 곳마다에 인민을 위한 선경거리들이 우후죽순처럼 솟아나고있는 우리 공화국의 현실이 이를 뚜렷이 실증해주고있다.

소비품을 하나 생산해도 인민들의 기호와 호평이 기준으로 되고 기념비적창조물을 하나 일떠세워도 인민들의 리익과 편의가 우선시되여야 한다는것이 바로 우리 공화국의 일관한 정책이다.

자본주의사회에서는 근로대중의 피땀이 스며있는 물질적재부들이 인민의 복리와는 인연이 없이 착취계급의 향락과 치부의 수단으로 되고있다. 그런것으로 하여 자본주의사회에서는 생존권보장을 요구하는 근로인민대중의 분노에 찬 함성이 그칠새없이 울려나오고있는것이다.

인민대중중심의 우리 식 사회주의의 본질적우월성은 다음으로 우리의 사회주의가 인민대중의 단결된 힘에 의하여 끊임없이 발전해나가는 사회라는데 있다.

사회주의의 본질은 집단주의에 있으며 그 우월성과 생활력의 원천도 집단주의에 있다.

우리 나라 사회주의제도하에서는 사회의 모든 성원들이 사상의지적으로, 동지적으로 굳게 단합되여있으며 그 단결된 힘으로 사회발전을 적극 추동해나가고있다.

단합된 힘이 분산된 개인들로서는 생각할수 없는 큰 위력을 발휘하게 되는것은 자명한 리치이며 따라서 단합된 인민대중의 힘은 정치, 군사, 경제, 문화의 모든 분야에서 급속한 발전을 이룩해나갈수 있게 한다.

지나온 혁명의 년대기들마다에서 우리 공화국이 세인의 경탄을 자아내는 자랑찬 기적과 위훈을 끊임없이 창조해올수 있은것은 바로 전체 인민이 령도자의 두리에 한마음한뜻으로 굳게 뭉쳐 단결의 위력으로 부닥치는 시련과 난관을 과감히 헤쳐왔기때문이다.

우리 인민들속에서는 오늘도 《하나는 전체를 위하여, 전체는 하나를 위하여!》라는 구호밑에 서로 돕고 이끌면서 온 나라가 화목한 하나의 대가정을 이루고 생활하는 집단주의미풍이 높이 발양되고있다.

우리 나라 사회주의제도하에서는 사람들 누구나 서로서로 따뜻이 대해주면서 한가정, 한식솔로 살아가는것이 고유한 생활방식으로 되고있으며 하여 다른 사람들을 위해 자기의 피와 살, 지어 목숨까지도 서슴없이 바치고 남녀청년들이 아무런 대가나 보수도 바람이 없이 영예군인들과 일생을 같이하는가 하면 부모없는 아이들과 돌볼 사람이 없는 늙은이들을 친혈육의 정으로 돌봐주는 미풍이 례사로운 일로 되고있다.



이것을 극단한 개인주의와 황금만능이 지배하는 자본주의사회에서는 상상조차 할수 없다.

참으로 공화국의 사회주의제도는 인민들에게 가장 보람있고 행복한 삶을 마련해주는 진정한 인민의 제도이며 인류가 오랜 세월 그처럼 리상으로만 그려보던 가장 우월한 사회제도이다.

오늘도 적대세력들의 반사회주의적책동은 끊임없이 계속되고있지만 세상에서 가장 우월한 주체의 사회주의는 그 과학성과 진리성으로 하여 반드시 승리할것이다.

리 진 성

 
 
 
Total 7,97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76557
공지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80135
공지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78684
7970 장편소설 계승자 24 강산 08-02 12
7969 장편소설 계승자 23 (1) 강산 08-01 77
7968 력사에 없었던 류다른 명칭들 강산 07-31 223
7967 장편소설 계승자 22 (1) 강산 07-31 230
7966 장편소설 계승자 21 강산 07-30 385
7965 온 나라를 이채롭게 장식하는 아름다운 풍경 강산 07-30 448
7964 장편소설 계승자 20 (1) 강산 07-29 388
7963 박지원 새국정원장은 '국보법' 폐지에… 이흥노 07-29 333
7962 장편소설 계승자 19 (1) 강산 07-28 421
7961 장편소설 계승자 18 강산 07-27 406
7960 장편소설 계승자 17 (1) 강산 07-26 444
7959 짐승화된 인간들로 가득찬 이 세상을 어찌해… 강산 07-26 447
7958 장편소설 계승자 16 (1) 강산 07-25 437
7957 장편소설 계승자 15 강산 07-24 518
7956 장편소설 계승자 14 강산 07-23 532
7955 한미합동훈련을 고집하는 서울 정부, 정말 제… 이흥노 07-23 392
7954 장편소설 계승자 13 강산 07-22 461
7953 [통일수필] '김삿갓' 대본 작가가 말하… 강산 07-22 488
7952 장편소설 계승자 12 (1) 강산 07-21 337
7951 장편소설 계승자 11 (1) 강산 07-20 380
7950 [개벽예감 404] 최고로 중대한 극비안건 결정… 강산 07-20 445
7949 장편소설 계승자 10 강산 07-19 391
7948 장편소설 계승자 9 강산 07-18 511
7947 장편소설 계승자 8 (1) 강산 07-17 629
7946 장편소설 계승자 7 (1) 강산 07-16 714
7945 반기문 전유엔사무총장의 변함없는 반북 반… 이흥노 07-16 675
7944 [통일수필] '김삿갓 북한방랑기' 유감 강산 07-16 696
7943 장편소설 계승자 6 강산 07-15 664
7942 장편소설 계승자 5 강산 07-14 705
7941 장편소설 계승자 4 (1) 강산 07-13 540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