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하시면 표시됩니다.



포구마다에 펼쳐진 희한한 이채어경   19-12-04
강산   758
 

포구마다에 펼쳐진 희한한 이채어경

 

지금 우리 공화국에서는 동해전역을 진감하는 《단풍》호 고기배들의 만선의 배고동소리와 더불어 포구마다에 희한한 이채어경이 또다시 펼쳐지고있다.

앞선 배가 하륙작업을 끝내고 배머리를 돌리기 바쁘게 꼬리를 물고 하륙설비앞에 련이어 들어서는 《단풍》호 고기배들이며 쉴새없이 가동하는 하륙뽐프와 분주히 오가는 지게차들…



 


하륙뽐프의 기운찬 동음과 함께 막혔던 물목이 터진듯 수송관의 아구리에서 물고기들이 폭포처럼 쏟아져나오는 광경은 그야말로 장관이다.


 


그런가 하면 《바다 만풍가》의 흥겨운 노래가 울리는 가공장에서는 녀인들이 물고기가공전투를 벌리느라 여념이 없다.

흐르는 땀을 씻을 사이도 없이 일손을 다그치는 녀인들의 손길에 이끌려 랭동그릇들에 담겨진 물고기들은 콘베아에 실려 급동기가 있는 곳으로 줄지어 흘러간다.



물고기블로크들이 저장실에 차곡차곡 쌓이는 모습은 바라볼수록 흐뭇하다.

우리 인민들과 인민군군인들의 식탁을 풍성하게 해주려는 당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과감한 어로전을 힘있게 벌리는 어로공들의 헌신적인 투쟁에 의하여 물고기잡이성과는 지금 나날이 확대되고있다.



 
 
 
Total 7,97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76563
공지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80139
공지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78688
7970 장편소설 계승자 24 강산 08-02 13
7969 장편소설 계승자 23 (1) 강산 08-01 79
7968 력사에 없었던 류다른 명칭들 강산 07-31 225
7967 장편소설 계승자 22 (1) 강산 07-31 235
7966 장편소설 계승자 21 강산 07-30 391
7965 온 나라를 이채롭게 장식하는 아름다운 풍경 강산 07-30 449
7964 장편소설 계승자 20 (1) 강산 07-29 393
7963 박지원 새국정원장은 '국보법' 폐지에… 이흥노 07-29 334
7962 장편소설 계승자 19 (1) 강산 07-28 423
7961 장편소설 계승자 18 강산 07-27 410
7960 장편소설 계승자 17 (1) 강산 07-26 445
7959 짐승화된 인간들로 가득찬 이 세상을 어찌해… 강산 07-26 447
7958 장편소설 계승자 16 (1) 강산 07-25 437
7957 장편소설 계승자 15 강산 07-24 518
7956 장편소설 계승자 14 강산 07-23 533
7955 한미합동훈련을 고집하는 서울 정부, 정말 제… 이흥노 07-23 393
7954 장편소설 계승자 13 강산 07-22 461
7953 [통일수필] '김삿갓' 대본 작가가 말하… 강산 07-22 488
7952 장편소설 계승자 12 (1) 강산 07-21 337
7951 장편소설 계승자 11 (1) 강산 07-20 380
7950 [개벽예감 404] 최고로 중대한 극비안건 결정… 강산 07-20 445
7949 장편소설 계승자 10 강산 07-19 391
7948 장편소설 계승자 9 강산 07-18 511
7947 장편소설 계승자 8 (1) 강산 07-17 629
7946 장편소설 계승자 7 (1) 강산 07-16 715
7945 반기문 전유엔사무총장의 변함없는 반북 반… 이흥노 07-16 677
7944 [통일수필] '김삿갓 북한방랑기' 유감 강산 07-16 698
7943 장편소설 계승자 6 강산 07-15 668
7942 장편소설 계승자 5 강산 07-14 710
7941 장편소설 계승자 4 (1) 강산 07-13 545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