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하시면 표시됩니다.



현대조선화발전에 이바지한 명화가​   19-11-29
강산   499
 

현대조선화발전에 이바지한 명화가​

 

공화국에는 이름난 화가들이 수없이 많다.

그들중에는 해내외동포들속에 널리 알려진 김일성상계관인이며 인민예술가인 정창모선생도 있다.

선생은 40여년간 만수대창작사 조선화창작단에서 창작가로 일하면서 수많은 인물주제화와 풍경화, 화조화를 창작하여 국내외에 명성을 떨치였다.

선생이 창작하여 내놓은 미술작품들은 중국, 일본, 유럽나라들에서 진행된 미술전람회들에 출품되여 높은 평가를 받았다.

10여년전 중국에서 진행된 제8차 베이징국제예술박람회에는 우리 나라와 중국, 프랑스 등 세계 20여개 나라와 지역의 명화가들과 재능있는 미술가 수백명이 창작한 다양한 주제와 종류의 미술작품 1만여점이 출품되였다. 여기에서 선생이 창작한 조선화 《남강의 겨울》은 최고상인 금상을 받았다.


 

- 조선화 《남강의 겨울》과 정창모선생 -


선생은 통일에 대한 불같은 열망을 안고 창작활동을 적극적으로 벌려 사람들의 기억속에 남는 조국통일주제의 미술작품들을 많이 창작하여 내놓았다.

조선화 《분계선의 옛 집터》, 《림진강의 눈석이》는 《북만의 봄》, 《남강의 겨울》과 더불어 그의 대표작으로 되고있다.

오랜 창작활동기간에 조선화의 전통적기법의 하나인 몰골기법을 현대적미감에 맞게 발전풍부화한 선생은 다년간의 학술연구를 통하여 조선화창작리론을 과학적으로 체계화함으로써 현대조선화발전에 적지 않은 공헌을 하였다.

오늘도 우리 인민은 정창모선생의 작품을 보며 그를 뜨겁게 추억하고있다.


- 조선화 《채하봉의 봄》 -


- 조선화 《묘향산 하비로계곡의 봄》 -


- 조선화 《가을의 정서》 -


 
 
 
Total 7,47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64994
공지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68404
공지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67058
7479 [개벽예감 373] 중대사변이 다가오고 있다 강산 09:58 13
7478 리수용 부위원장, 김영철 아태위 위원장 담화… 강산 09:33 5
7477 기술무역봉사체계 《자강력》 새로 개발, 국… 강산 09:09 5
7476 장편소설 조선의 힘 1-3 강산 12-08 27
7475 [안내] '민중과 함께 자주민주통일의 지도… 강산 12-08 82
7474 장편소설 조선의 힘 1-2 강산 12-08 46
7473 장편소설 조선의 힘 1-1 강산 12-07 57
7472 우리 식의 효능높은 의약품과 의료기구들 강산 12-07 34
7471 교육과 과학연구, 생산의 일체화실현에로 강산 12-06 97
7470 김정은동지를 모시고 위대한 인민사랑의 창… 강산 12-05 129
7469 우리 나라 사회주의의 본질적우월성 (리진성… 강산 12-05 117
7468 포구마다에 펼쳐진 희한한 이채어경 강산 12-04 129
7467 영원히 잊을수 없는 12월 4일 (전철) 강산 12-04 116
7466 김정은동지께서 백두산지구 혁명전적지들을… 강산 12-03 121
7465 40여일만에 생명을 되찾은 소년 강산 12-03 116
7464 천지개벽된 인민의 리상도시 삼지연군 읍지… 강산 12-03 182
7463 걱정아닌 《걱정》 강산 12-01 382
7462 국가보안법철폐운동에 대한 이해와 실천에서… 강산 11-29 490
7461 삥뜯으려면 방빼고 나가라 (1) 이흥노 11-29 423
7460 현대조선화발전에 이바지한 명화가​ 강산 11-29 500
7459 김정은동지께서 국방과학원에서 진행한 초… 강산 11-28 477
7458 엄지손가락을 내흔든 리유 강산 11-28 404
7457 [개벽예감 372] 2012년 상황이 재연되는가? 강산 11-28 399
7456 조국 사건, 판사 앞에서 검사가 망신을 당했… 강산 11-27 399
7455 서정시 《나의 고백》과 로병시인 (1,2,3) 강산 11-27 365
7454 유일무이한 미술창작기지 강산 11-27 325
7453 인민을 하늘처럼 떠받드는 조선의 사회주의 강산 11-27 307
7452 장편소설 번영의 시대 제58회 (마지막 회) 강산 11-25 380
7451 장편소설 번영의 시대 제57회 강산 11-25 359
7450 김정은동지께서 조선인민군 제5492군부대관… 강산 11-25 412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