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하시면 표시됩니다.



현대조선화발전에 이바지한 명화가​   19-11-29
강산   655
 

현대조선화발전에 이바지한 명화가​

 

공화국에는 이름난 화가들이 수없이 많다.

그들중에는 해내외동포들속에 널리 알려진 김일성상계관인이며 인민예술가인 정창모선생도 있다.

선생은 40여년간 만수대창작사 조선화창작단에서 창작가로 일하면서 수많은 인물주제화와 풍경화, 화조화를 창작하여 국내외에 명성을 떨치였다.

선생이 창작하여 내놓은 미술작품들은 중국, 일본, 유럽나라들에서 진행된 미술전람회들에 출품되여 높은 평가를 받았다.

10여년전 중국에서 진행된 제8차 베이징국제예술박람회에는 우리 나라와 중국, 프랑스 등 세계 20여개 나라와 지역의 명화가들과 재능있는 미술가 수백명이 창작한 다양한 주제와 종류의 미술작품 1만여점이 출품되였다. 여기에서 선생이 창작한 조선화 《남강의 겨울》은 최고상인 금상을 받았다.


 

- 조선화 《남강의 겨울》과 정창모선생 -


선생은 통일에 대한 불같은 열망을 안고 창작활동을 적극적으로 벌려 사람들의 기억속에 남는 조국통일주제의 미술작품들을 많이 창작하여 내놓았다.

조선화 《분계선의 옛 집터》, 《림진강의 눈석이》는 《북만의 봄》, 《남강의 겨울》과 더불어 그의 대표작으로 되고있다.

오랜 창작활동기간에 조선화의 전통적기법의 하나인 몰골기법을 현대적미감에 맞게 발전풍부화한 선생은 다년간의 학술연구를 통하여 조선화창작리론을 과학적으로 체계화함으로써 현대조선화발전에 적지 않은 공헌을 하였다.

오늘도 우리 인민은 정창모선생의 작품을 보며 그를 뜨겁게 추억하고있다.


- 조선화 《채하봉의 봄》 -


- 조선화 《묘향산 하비로계곡의 봄》 -


- 조선화 《가을의 정서》 -


 
 
 
Total 7,60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66643
공지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70044
공지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68572
7602 장편소설 전선의 아침 제9회 (1) 강산 01-19 38
7601 장편소설 전선의 아침 제8회 (1) 강산 01-19 92
7600 그는 평범한 녀인이였다 강산 01-18 77
7599 성, 중앙기관 일군들 새해 첫 금요로동 진행 강산 01-18 85
7598 답사대오의 물결​ 강산 01-18 75
7597 미국의 대북접근 태도가 바뀔 조짐을 보인다 이흥노 01-18 61
7596 장편소설 전선의 아침 제7회 (2) 강산 01-17 76
7595 세계를 앞서나갈 야심만만한 포부를 안고​ 강산 01-17 160
7594 평양시청년공원야외극장 준공식 진행​ 강산 01-17 164
7593 장편소설 전선의 아침 제6회 (1) 강산 01-17 163
7592 장편소설 전선의 아침 제5회 강산 01-17 159
7591 <한미동맹>에 같혀 미국에 맹종하던 문 … 이흥노 01-15 184
7590 장편소설 전선의 아침 제4회 (1) 강산 01-15 194
7589 공화국의 눈부신 발전상과 그 위력 강산 01-15 177
7588 장편소설 전선의 아침 제3회 (1) 강산 01-14 785
7587 장편소설 전선의 아침 제2회 (1) 강산 01-14 787
7586 장편소설 전선의 아침 제1회 (1) 강산 01-13 872
7585 인민들이 좋아하고 즐겨찾는 곳 강산 01-12 795
7584 광화문 촛불 문화제 “2020년, 민주개혁 세력 … 강산 01-12 757
7583 비파도의 이채롭고 희한한 풍경 강산 01-12 664
7582 장편소설 조선의 힘 마감 2 (마지막 회) (1) 강산 01-12 591
7581 장편소설 조선의 힘 마감 1 강산 01-12 337
7580 양덕온천문화휴양지운영 시작 강산 01-11 133
7579 장편소설 조선의 힘 2-30 강산 01-11 155
7578 장편소설 조선의 힘 2-29 강산 01-11 288
7577 장편소설 조선의 힘 2-28 강산 01-10 348
7576 유구한 력사를 통하여 본 조선옷의 우수성​ 강산 01-09 301
7575 장편소설 조선의 힘 2-27 관리자 01-09 298
7574 장편소설 조선의 힘 2-26 강산 01-09 300
7573 조선의 절대병기 강산 01-09 237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