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하시면 표시됩니다.



한국당, 살인 용의자 북송에 게거품을 물고 생떼   19-11-18
이흥노   703
 
자유한국당이 스스로 16명 선원을 살해하고 도주했다고 자백한 살인 용의자 두 명을 우리 정부가 북송했다고 온통 당 전제가 들고 일어나 정부에 총공세를 퍼붓고 있다. 이들은 "강제북송"이라며 무슨 때를 만난 듯이 일제히 김연철 통일부 장관에게 대들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북주민을 사지로 내쫓았다면서 문 정권의 인권 유린이라고 목청을 높히고 있다. 

동료 선원 16명을 살해한 범죄는 죄질이 너무 무거워 남이건 북인건 간에 사회에 그냥 내놓을 수 있는 사람이 아니다. 당장 감옥에 쳐넣고 재판에 내세워서 가장 무거운 형벌을 가하는 게 마땅하다. 이것은 인권의 문제가 아니다. 사회의 질서 안녕과 무릇 인간의 생명과 직결된 사안이라는 점에서 사회와 절대로 분리돼야 할 인간말종이다.

한국당은 정부의 일이라면 무조건 반대하고 깽판을 쳐야 식성이 풀리는 무리이긴 하나 이런 흉악범을 가지고 정치적 이해를 계산하고 문 정권을 공격하는 작태는 아무도 납득할 수 없을 뿐 아니라 아주 부도덕한 짓이다. 과거 쿠바 난민 중에 감옥에서 탈출한 범법자들이 풀로리다 해안에 접근하자 미국 정부는 모조리 돌려보낸 바가 있다. 남의 것을 모방하자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이성과 양심을 가졌다면 흉악범을 북송했다고 난리를 치는 한국당의 정신상태를 감정 평가해야 한다. 한국당은 완전히 돌았거나 거의 돌고 있는 상태인 게 분명하다고 봐야 정상이다.

그래도 김무성 한국당 의원은 "잘 보냈다"고 했다. 아니, 무슨 재주로 이 악질범들을 우리 법정에 세우겠나 말이다. 이들을 그냥 사회에 내보내겠다는 취지로 보이는 한국당의 수작은 절대 용납할 수 없고 배격돼야 한다. 주제에 국정조사 까지 하겠다는 한국당은 나라를 썩고 병들게 하는 데 기여하겠다는 것으로 밖에 달리 볼 도리가 없다. 하기야 최-박 무당할멈들의 국정농단에 올라가 칼춤을 췄던 빛나는 업적을 가지고 있으니 그런짓을 하고도 남음이 있으리라. 
 
 
 
Total 7,94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74859
공지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78392
공지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76638
7942 장편소설 계승자 5 강산 07-14 14
7941 장편소설 계승자 4 (1) 강산 07-13 25
7940 평양시 강동군 향목리에서 원시동굴유적 새… 강산 07-12 162
7939 장편소설 계승자 3 (1) 강산 07-12 194
7938 라선시인민병원 개건, 보건산소공급소 새로 … 강산 07-12 190
7937 장편소설 계승자 2 (1) 강산 07-11 261
7936 [통일수필] 북맹은 노예로 사는 길이다 강산 07-11 451
7935 장편소설 계승자 1 - 총서 <불멸의 향도> 강산 07-10 523
7934 장편소설 빛나는 아침 40 (마지막 회) 강산 07-09 500
7933 안재구 선생의 끝나지 않은 길, 우리가 이어… 강산 07-09 528
7932 조선말대사전프로그람 《새 세기》 1. 0​ 강산 07-09 545
7931 장편소설 빛나는 아침 39 강산 07-08 564
7930 통일원로 안재구 선생 별세 강산 07-08 438
7929 장편소설 빛나는 아침 38 (1) 강산 07-07 418
7928 위대한 김일성동지는 우리 당과 인민의 영원… 강산 07-06 518
7927 장편소설 빛나는 아침 37 (1) 강산 07-06 500
7926 장편소설 빛나는 아침 36 강산 07-05 527
7925 세계문화유산-고구려벽화무덤들 강산 07-05 554
7924 장편소설 빛나는 아침 35 (1) 강산 07-04 571
7923 장편소설 빛나는 아침 34 (1) 강산 07-03 579
7922 밀수확고 지난해보다 1. 5배이상 장성 강산 07-02 675
7921 장편소설 빛나는 아침 33 (1) 강산 07-02 647
7920 우량한 작물품종 60여개 육종,국가농작물품종… 강산 07-02 611
7919 장편소설 빛나는 아침 32 (1) 강산 07-02 640
7918 세계는 이미 다극화 돼 강산 07-01 578
7917 세상에 소리높이 자랑하고싶은 이야기 강산 07-01 441
7916 주체사상탑의 3인군상앞에서 강산 07-01 463
7915 박근혜를 수반으로 하는 대체정부 수립을 위… 이흥노 07-01 351
7914 시가의 면모를 일신시켜나간다 강산 06-30 393
7913 장편소설 빛나는 아침 31 (1) 강산 06-30 294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