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하시면 표시됩니다.



한국당, 살인 용의자 북송에 게거품을 물고 생떼   19-11-18
이흥노   377
 
자유한국당이 스스로 16명 선원을 살해하고 도주했다고 자백한 살인 용의자 두 명을 우리 정부가 북송했다고 온통 당 전제가 들고 일어나 정부에 총공세를 퍼붓고 있다. 이들은 "강제북송"이라며 무슨 때를 만난 듯이 일제히 김연철 통일부 장관에게 대들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북주민을 사지로 내쫓았다면서 문 정권의 인권 유린이라고 목청을 높히고 있다. 

동료 선원 16명을 살해한 범죄는 죄질이 너무 무거워 남이건 북인건 간에 사회에 그냥 내놓을 수 있는 사람이 아니다. 당장 감옥에 쳐넣고 재판에 내세워서 가장 무거운 형벌을 가하는 게 마땅하다. 이것은 인권의 문제가 아니다. 사회의 질서 안녕과 무릇 인간의 생명과 직결된 사안이라는 점에서 사회와 절대로 분리돼야 할 인간말종이다.

한국당은 정부의 일이라면 무조건 반대하고 깽판을 쳐야 식성이 풀리는 무리이긴 하나 이런 흉악범을 가지고 정치적 이해를 계산하고 문 정권을 공격하는 작태는 아무도 납득할 수 없을 뿐 아니라 아주 부도덕한 짓이다. 과거 쿠바 난민 중에 감옥에서 탈출한 범법자들이 풀로리다 해안에 접근하자 미국 정부는 모조리 돌려보낸 바가 있다. 남의 것을 모방하자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이성과 양심을 가졌다면 흉악범을 북송했다고 난리를 치는 한국당의 정신상태를 감정 평가해야 한다. 한국당은 완전히 돌았거나 거의 돌고 있는 상태인 게 분명하다고 봐야 정상이다.

그래도 김무성 한국당 의원은 "잘 보냈다"고 했다. 아니, 무슨 재주로 이 악질범들을 우리 법정에 세우겠나 말이다. 이들을 그냥 사회에 내보내겠다는 취지로 보이는 한국당의 수작은 절대 용납할 수 없고 배격돼야 한다. 주제에 국정조사 까지 하겠다는 한국당은 나라를 썩고 병들게 하는 데 기여하겠다는 것으로 밖에 달리 볼 도리가 없다. 하기야 최-박 무당할멈들의 국정농단에 올라가 칼춤을 췄던 빛나는 업적을 가지고 있으니 그런짓을 하고도 남음이 있으리라. 
 
 
 
Total 7,47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64992
공지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68401
공지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67057
7479 [개벽예감 373] 중대사변이 다가오고 있다 강산 09:58 10
7478 리수용 부위원장, 김영철 아태위 위원장 담화… 강산 09:33 5
7477 기술무역봉사체계 《자강력》 새로 개발, 국… 강산 09:09 5
7476 장편소설 조선의 힘 1-3 강산 12-08 27
7475 [안내] '민중과 함께 자주민주통일의 지도… 강산 12-08 82
7474 장편소설 조선의 힘 1-2 강산 12-08 45
7473 장편소설 조선의 힘 1-1 강산 12-07 57
7472 우리 식의 효능높은 의약품과 의료기구들 강산 12-07 34
7471 교육과 과학연구, 생산의 일체화실현에로 강산 12-06 97
7470 김정은동지를 모시고 위대한 인민사랑의 창… 강산 12-05 129
7469 우리 나라 사회주의의 본질적우월성 (리진성… 강산 12-05 116
7468 포구마다에 펼쳐진 희한한 이채어경 강산 12-04 126
7467 영원히 잊을수 없는 12월 4일 (전철) 강산 12-04 115
7466 김정은동지께서 백두산지구 혁명전적지들을… 강산 12-03 120
7465 40여일만에 생명을 되찾은 소년 강산 12-03 116
7464 천지개벽된 인민의 리상도시 삼지연군 읍지… 강산 12-03 180
7463 걱정아닌 《걱정》 강산 12-01 381
7462 국가보안법철폐운동에 대한 이해와 실천에서… 강산 11-29 489
7461 삥뜯으려면 방빼고 나가라 (1) 이흥노 11-29 421
7460 현대조선화발전에 이바지한 명화가​ 강산 11-29 499
7459 김정은동지께서 국방과학원에서 진행한 초… 강산 11-28 476
7458 엄지손가락을 내흔든 리유 강산 11-28 402
7457 [개벽예감 372] 2012년 상황이 재연되는가? 강산 11-28 399
7456 조국 사건, 판사 앞에서 검사가 망신을 당했… 강산 11-27 399
7455 서정시 《나의 고백》과 로병시인 (1,2,3) 강산 11-27 365
7454 유일무이한 미술창작기지 강산 11-27 324
7453 인민을 하늘처럼 떠받드는 조선의 사회주의 강산 11-27 307
7452 장편소설 번영의 시대 제58회 (마지막 회) 강산 11-25 380
7451 장편소설 번영의 시대 제57회 강산 11-25 359
7450 김정은동지께서 조선인민군 제5492군부대관… 강산 11-25 411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