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하시면 표시됩니다.



《동무들은 확실히 왕을 잘못 모셨습니다.》   19-08-13
강산   169
 

《동무들은 확실히 왕을 잘못 모셨습니다.》

 

공화국의 량강도안의 농촌들에 감자꽃바다가 펼쳐졌다.

눈뿌리가 아득한 벌판들에 줄기마다 소담하게 피여난 하얀 감자꽃들이 밤새 내린 흰 눈송이런듯 드넓은 대지를 포근히 휩싸안은 모습은 참으로 눈부시다.

올해 감자농사에서 전례없는 대풍작을 이룩한 가을이 벌써부터 눈앞에 보이는것만 같은 흐뭇한 광경을 바라보니 잊지못할 하나의 이야기가 떠오른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수령님께서는 로동자들을 만나면 그들의 기름묻은 손을 허물없이 잡아주시고 농촌에 가면 밭머리에서 농민들과 다정하게 이야기를 나누시였으며 사람들을 만나 담화하실 때에는 롱담도 즐겨하시고 유모아와 생활적인 말씀도 자주 하시였다.

주체47(1958)년 5월 어느 한 농업협동조합을 찾으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농민들과 담화를 하시다가 밭들에 무슨 작물을 심었는가고 물으시였다.

농민1- 주로 강냉이를 많이 심었습니다.

농민2- 정보당 수확고가 낮아서 밭을 논으로 풀어서 벼도 심어보았습니다.

수령님께서는 소출은 얼마나 났는가고 다시금 물으시였다.

농민3- 정보당 1t도 나지 못해서 페답하고말았습니다.

그이께서는 안색을 흐리시며 농민들이 개답을 하느라 욕을 봤고 또 페답을 했으니 흙덩이를 마스느라 욕을 봤겠다고 하시였다.

농민1- 정말 손맥이 풀립니다. 그런데 무슨 방도가 없습니다.

수령님- (웃으시며)《동무들은 확실히 왕을 잘못 모셨습니다.

농민들- 예?!

수령님《량강도에서는 밭곡식의 왕이 강냉이가 아니라 감자입니다.

한생 땅을 다루어온 농민들도 미처 알지 못하던 풍작의 묘리를 가르쳐주신 잊지 못할 그날이 있어 오늘 량강도는 우리 나라의 으뜸가는 감자산지, 감자도로 전변되게 되였다.

인민들의 식량문제, 먹는 문제해결을 위해 마음쓰시며 한평생 농장길, 포전길을 걷고 또 걸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이처럼 농사일에 대하여서는 막히는것이 없으시였다.

언제인가 동유럽의 어느 한 나라를 방문하시여 풍년작황을 이룬 밀밭을 돌아보실 때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씨붙임을 잘했다고 하시며 정보당 종자를 얼마나 심었는가도 물어주시고 이상기후현상과 관련한 문제가 화제에 올랐을 때에도 전문가들도 놀라울 정도로 상세히 가르쳐주시였다.

이에 무척 감동된 그 나라 공산당 중앙위원회 제1비서는 수령님께 국가정사를 보시면서 농사법은 언제 그렇게 터득하셨는가고, 꼭 실농군 같으시다고 말씀드리며 탄복을 금치 못하였다.

그때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실농군이라고 불러주어 고맙다고 하시며 제철소에 가면 용해공이 되고 바다에 가면 어로공이 되고 농촌에 가면 실농군이 되여야 나라의 정사를 제대로 펼수 있는것이라고 이야기해주시였다.

정녕 근로하는 인민들속에 들어가시여 그들의 속마음을 환히 꿰뚫어보시고 비범한 예지와 명석하고 해박한 지식으로 제기된 문제를 모두 풀어주시는 자애로운 어버이가 바로 우리 수령님이시였다.


-대홍단에 펼쳐진 감자꽃바다-


본사기자  조선의 오늘

 
 
 
Total 7,22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60130
공지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63465
공지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62460
7226 한홉의 미시가루 백학림 (항일빨찌산참가자… 강산 08-19 31
7225 잊지 못할 5.1절 림춘추 (항일빨찌산참가자… 강산 08-19 17
7224 우리의 재부는 인재​ 강산 08-19 15
7223 [개벽예감 361] 참수작전연습 감행하면서 평화… 강산 08-19 75
7222 공화국각지에서 해바라기 널리 재배​ 강산 08-19 19
7221 운산메기공장 준공식 진행​ 강산 08-19 28
7220 잊을수 없는 첫 상봉 최 현 (항일빨찌산참… 강산 08-18 46
7219 우리 사회주의보건제도에 대한 찬탄의 목소… 강산 08-18 22
7218 평성의학대학에 현대적인 수술화상원격교육… 강산 08-17 13
7217 김정은동지께서 새 무기 시험사격을 또다시 … 강산 08-17 55
7216 국가는 의무로, 인민은 권리로 강산 08-16 55
7215 마전유원지에서 수많은 근로자들과 청소년학… 강산 08-15 36
7214 새형의 지능형수자식액정텔레비죤 《소백수… 강산 08-14 80
7213 목사의 탈을 쓰고 간첩활동을 한 김동철 (위… 이흥노 08-13 144
7212 사회주의교육제도의 혜택아래 꽃펴난 재간둥… 강산 08-13 188
7211 《동무들은 확실히 왕을 잘못 모셨습니다.》 강산 08-13 170
7210 [개벽예감 360] 위대한 항일전쟁 종전의 역사 강산 08-12 216
7209 재미동포 평화운동가 이금주 선생, 북을 다녀… 강산 08-11 215
7208 신창의 이채로운 풍경 강산 08-11 168
7207 누구나 지식형의 근로자들로 강산 08-11 173
7206 지하전동차안에서 강산 08-11 235
7205 모래알과 큰산 강산 08-09 145
7204 논판메기양어의 이채로운 풍경을 보며​ 강산 08-09 158
7203 고품질의 태양빛전지판 다량적으로 생산​ 강산 08-09 128
7202 우리 공화국은 존엄높은 불패의 정치사상강… 강산 08-08 138
7201 '동네북' 신세가 되더니 이제는 '… 이흥노 08-07 185
7200 전국경공업부문 과학기술발표회 및 전시회 … 강산 08-07 187
7199 청춘거리 체육인숙소 준공식 진행​ 강산 08-07 134
7198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신형… 강산 08-07 141
7197 나라의 과학기술발전을 추동하는 첨단기술제… 강산 08-06 191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