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하시면 표시됩니다.



트럼프의 한국은 미국을 좋아하지 않는 나라" 발언, 어떻게 해석해야 하나   19-05-13
이흥노   149
 
하긴 입만 벌리면 거짓이고 미친년 널뛰듯이 천방지축 어디로 튈 지 모르는 트럼프의 말이라 액면 그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건 분명하다. 그의 발언을 새겨듣는 지혜가 없으면 낭패를 보는 경우가 많다. 또 때로는 그의 말을 정 반대로 읽어야 옳을 때가 있다. 그의 발언을 어떻게 보고 해석하느냐에 따라 엉청난 차이가 있기 때문에서다.

가장 최근 트럼프가 플로리다의 한 지지자 연설회에서 자신의 18곡, 주특기인 해외주둔 미군의 분담금 문제를 거론하면서 잘사는 나라들이 분담금 지불에 아주 인색하다고 열을 올렸다. 그는 미군이 아주 위험한 영토 (Very Dangerous Territory)에서 미국이 많은 돈을 쓰는 곳이 있다고 운을 떼고는 돈을 더 내라고 했으며 곧 그렇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 엄청난 부자나라를 지키는 데에 연 45억 달러나 미국이 손해를 보고 있지만, "어쩌면 우릴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나라" (Probably does't like us too much)라고 묘사했다. 그런데 이렇게 수모와 모욕을 당하면서 어느 누구 하나 입도 벙긋하지 못하는 벙어리 노릇을 하고 있다는 게 적은 문제가 아니다. 실제로 따져보면 주한미군은 자기가 벌리는 패권전쟁에 필요해서 주둔하는 것이지 우리를 위해서는 아니다. 엄격히 말하면 미군주둔은 남북관계 개선에 직접적으로 걸림돌이 되고 있다. 

"한국이 미국을 좋아하지 않는다"는 트럼프의 발언은 거짓이다. 반대로 해석해야 맞다. '뭐주 고 뺨맞는 꼴'인데도 짹소리도 못하고 "네, 그저 살려만 주십시요"라는 시늉만 하니...이건 나라가 아니라 식민지에 가깝다고 보지 않을 도리가 없다. 하기야 국군 통수권도 없는 허재비니 매사에 미국의 눈치를 볼 수 밖에. 1년이 넘도록 주둔비 협상을 하다가 하노이 회담 직전에 올려내기로 해서 10억 달러의 혈세를 바치게 돼있다. 혹시나 하노이 회담에 성과라도 기대를 한 끝에 올려주기로 합의를 봤을 것으로 짐작되나, 그나마도 거덜났으니...그런데 '갈수록 용용'이라더니 몇 달도 안 돼서 또 더내라고 신호가 계속 보내지고 있다. '먹던 떡'이라고 생각하는 걸 몰라보는 게 더 큰 문제다. 주한미군 주둔 문제는 기막힌 협상카드다. 이걸 적재적소에 쓰기만 하면 북미 대화에도 성과를 내는 데에 큰 공헌을 할 수 있다. 이것이야 말로 '꽃놀이패'다 
 
 
 
Total 7,08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56113
공지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59354
공지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58594
7085 차종환박사,<종북빨갱이>소송해 25만달러… 강산 10:31 14
7084 카다피의 선택, 리비아의 몰락 (류경완 연구… (1) 강산 09:28 10
7083 기억해두면 편리한 공식 auramon 05-23 3
7082 감자향기 넘치는 보람찬 일터​ 강산 05-23 19
7081 노래에 비낀 인민의 신념 (1) 강산 05-23 17
7080 "트럼프 지지 우리 동포들이 대거 이탈한다"… 이흥노 05-22 21
7079 마산땅에 수놓아진 헌신의 자욱​ 강산 05-22 23
7078 그 누구도 막지 못한다​ 강산 05-22 32
7077 활발히 벌어지는 자연에네르기개발사업 강산 05-21 41
7076 계몽기가요가 민족음악유산으로 되기까지 강산 05-19 68
7075 안팎으로 훌륭한 멋쟁이백화점을 찾아서 강산 05-19 90
7074 자력갱생의 투쟁기풍이 나래치는 천리마타일… 강산 05-19 85
7073 트럼프가 재선에 성공하려면 비핵화에 성과… 이흥노 05-18 81
7072 류다른 체육경기 강산 05-18 101
7071 우리 공화국의 확고한 립장 강산 05-17 160
7070 우리 식 사회주의의 참모습​ 강산 05-17 158
7069 사회주의법치국가의 본질적특징 강산 05-17 217
7068 사랑어린 친필현판​ 강산 05-16 289
7067 남조선의 두음법칙 사이시옷 등 북, 남의 조… auramon 05-16 287
7066 합리적이고 과학적인 사고방식과 상식은 모… auramon 05-15 292
7065 조국의 만년재부 - 금야강2호발전소​ 강산 05-14 292
7064 온 나라에 차넘치는 체육열풍​ 강산 05-13 203
7063 자주는 우리 공화국의 정치철학이다 강산 05-13 206
7062 트럼프의 한국은 미국을 좋아하지 않는 나라"… 이흥노 05-13 150
7061 심리학자 김태형 선생의 조선관련 강의 요약 … 강산 05-12 136
7060 광포오리공장에 깃든 인민사랑의 이야기 강산 05-12 99
7059 평양보링관에 깃든 사랑 강산 05-11 113
7058 인민의 사랑과 추억속에 영생하는 인민배우 강산 05-11 110
7057 혁명무력강화발전에 쌓으신 불멸의 업적​ 강산 05-10 257
7056 어버이날 유감 (이범주) 강산 05-10 248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