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하시면 표시됩니다.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16-08-01
강산   145,702
 

동아일보 인터넷판 1면에 2016년 8월 1일 기사로 본 사이트 시애틀 한마당 (한시애틀)에 대하여 왜곡된 기사가 올랐다기에 들여다보니 역시 매국 찌라시답게 서두부터 한시애틀을 왜곡하고 노무현재단을 모략하였군요.

기사의 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news.donga.com/Main/3/all/20160801/79497902/1


(단독) 자칭 '노무현재단 시애틀지부 북 찬양 전초기지 역할' 이라는 제목하에
전주영 기자의 이름으로 올린 기사 첫머리입니다.

//김일성 회고록-北방문기 게시… 노무현재단측 “해외지부는 없어” 

노무현재단 해외지부를 표방하며 일부 재미교포들이 운영 중인 웹사이트가 북한 정권을 찬양하고 주체사상을 전파해 ‘종북 창구’ 논란이 일고 있다. 문제의 미국 단체는 노무현재단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  

재단법인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의 미국 시애틀지부라는 이름의 재미단체 홈페이지(hanseattle.com) 게시판에는 김일성 회고록과 ‘북부조국 방문기’가 게재돼 있다.... //
..........................................

다음과 같이 한시애틀은 동아일보의 왜곡기사에 대하여 사과를 요구한다.

노무현 대통령의 뜻을 기리기 위하여 사람사는 세상을 이루자는 의미에서 사람사는 세상 구호를 사이트에 올려두긴 하였지만 한시애틀은 한국의 노무현재단의 시애틀 지부라는 소리를 어느 누구도 한 적이 없는데 동아일보는 제목부터 '자칭 노무현재단 시애틀 지부'로 올리면서 한시애틀과 한국의 노무현재단을 모략하고 음해하였다.  이는 한시애틀과 한국의 노무현재단을 연계시켜 공안정국을 조성하여 종북소동을 벌이고 탄압의 빌미를 제공하려는 의도임이 명확하다.

북한에 관한 진실된 글이나 김일성 주석의 세기와 더불어를 한시애틀에 올리는 것은 분단된 조국으로 인하여 우리 민중이 당하고 있는 이 엄청난 아픔과 고통을 끝내고 통일을 이루기 위한 소중한 일이다.  통일을 이루기 위해서는 먼저 서로를 바로 알아야 하기 때문이다.  북한을 바로 알리는 일은 너무도 소중하며 비난이 아니라 상을 주어야 할 일이다.

그 일을 해야 할 주류언론 가운데 하나라는 동아일보가 역사와 민족에 대한 의무와 책임을 다하지 못하고 오히려 진실을 왜곡하고 민중을 세뇌시키는 일에 앞장서온 것에 대한 추호의 부끄러움도 없이 언론의 자유가 주어진 해외의 사이트까지 이렇게 왜곡된 기사를 올리면서 모략한 것은 절대로 용서할 수 없다.  

재단법인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과 한시애틀에 대한 왜곡보도에 관하여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강산 16-08-01 00:56
 
동아일보 왜곡기사의 주소 링크

http://news.donga.com/Main/3/all/20160801/79497902/1
강산 16-08-01 08:18
 
(기사 원문 복사해서 저장함)


뉴스>정치>
정치일반

[단독]자칭 ‘노무현재단 시애틀지부’ 北찬양 전초기지 역할

전주영기자 입력 2016-08-01 03:00:00 수정 2016-08-01 03:00:00


김일성 회고록-北방문기 게시… 노무현재단측 “해외지부는 없어”

노무현재단 해외지부를 표방하며 일부 재미교포들이 운영 중인 웹사이트가 북한 정권을 찬양하고 주체사상을 전파해 ‘종북 창구’ 논란이 일고 있다. 문제의 미국 단체는 노무현재단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 

재단법인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의 미국 시애틀지부라는 이름의 재미단체 홈페이지(hanseattle.com) 게시판에는 김일성 회고록과 ‘북부조국 방문기’가 게재돼 있다. 방문기는 시애틀 지역의 부동산 사업자로 알려진 강모 씨가 친북 재미 언론인인 민족통신 대표 노길남 씨(김일성대 박사·재미교포)와 함께 2014년 북한을 방문했을 때의 기록이다. 노 씨는 2014년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에서 북한 선전 공로로 김일성상을 수상한 인물이다. 방문기는 대부분 북한을 찬양하고 현실을 미화한 내용이다. ‘세월은 흘러가도 두 분(김일성과 김정일)의 귀중한 사상은 지켜나가야 한다’, ‘장차 우리 민족이 온 세상에 내놓고 자랑할 수 있는, 온 세상이 받아들여야 할 주체사상이고 선군사상이다’ 등이다.

이에 대해 노무현재단 측은 “해외에는 노무현재단이 설립된 곳이 없다”며 “시애틀지부는 공식적으로 사람사는세상 소속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민언련 16-08-01 14:11
 
■ 민언련 오늘의 나쁜 신문 보도(7/30~8/1)

‧ 동아일보 <단독/자칭 '노무현재단 시애틀지부' 北찬양 전초기지 역할>(8/1, 8면, 전주영 기자, http://j.mp/2aakJ2g)

동아일보는 1일 "노무현재단 해외지부를 표방하며 일부 재미교포들이 운영 중인 웹사이트가 북한 정권을 찬양하고 주체사상을 전파해 '종북 창구' 논란이 일고 있다"는 보도를 내놨다. 무려 단독이다.  보도는 "재단법인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의 미국 시애틀지부라는 이름의 재미단체 홈페이지(hanseattle.com) 게시판"에 김일성을 찬양하는 글이 있다고 전한다. 제목에서 '자칭'이란 표현이 있지만 얼핏 보면 노무현재단 시애틀지부가 종북 창구로 활동하고 있다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 웹사이트는 실제 노무현 재단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단체다. 이는 동아일보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 실제 기사의 도입부에서부터 동아일보는 "(해당 웹사이트가) 주체사상을 전파해 '종북 창구' 논란이 일고 있다. 문제의 미국 단체는 노무현재단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고 바로 덧붙였다. 기사 말미에서도 노무현 재단 측의 "해외에는 노무현 재단이 설립된 곳이 없다" "시애틀지부는 공식적으로 사람사는세상 소속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소개했다.

정말 이 웹사이트가 노무현재단과 관련 없다고 봤다면, '노무현재단 시애틀지부'를 표방하고 있다는 표현은 사용해선 안 되는 것이다. 그럼에도 동아일보는 '자칭'이라는 단어를 이용해 마치 노무현재단과 관련된 단체가 '종북' 활동을 하고 있다는 착시현상을 유발하려 노력했다. 이 초라하고 악의에 가득 찬 보도에 단독이라는 이름을 붙이며 잠시나마 설렜을 동아일보 편집국의 촌스러움이 짠하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ss_pg.aspx?CNTN_CD=A0002231578&PAGE_CD=N0002&CMPT_CD=M0142
강산 16-08-01 17:21
 
민언련 님, 기사의 링크 고맙습니다.
 
 
Total 9,26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145703
공지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154919
공지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153311
9266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24 강산 01:45 20
9265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23 강산 05-19 45
9264 [김영승 칼럼] 과거를 회고한다 58. 감옥내 비… 강산 05-18 74
9263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22 (1) 강산 05-18 88
9262 [한호석의 정치탐사] 재앙의 불씨가 대륙을 … 강산 05-17 281
9261 [북]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협의회 … 강산 05-16 186
9260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21 강산 05-16 128
9259 [김웅진 칼럼] 5월 그리고 "나는 행복합니다" 강산 05-16 229
9258 오늘의 세계 어디로 가는가 2-19.《아프리카의… 강산 05-16 289
9257 [이적 칼럼] 배고픈 예술인들과 복지재단 외 강산 05-15 259
9256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20 강산 05-15 217
9255 [북] 구석기시대의 림경동굴유적 새로 발굴 강산 05-14 263
9254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19 강산 05-14 209
9253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18 강산 05-13 354
9252 윤 정권이 들어서자 불길한 상황이 한반도에 … 이흥노 05-12 868
9251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17 강산 05-12 914
9250 조국통일운동의 주체 강산 05-12 970
9249 [김웅진 칼럼] 자본주의에 리상과 목표가 있… 강산 05-11 1025
9248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16 강산 05-11 308
9247 [김웅진 칼럼] 김지하, 그리고 인생 후반부 강산 05-10 291
9246 윤 정권의 공작정치 개업식이 오늘 개최됐다 이흥노 05-10 186
9245 오늘의 세계 어디로 가는가 2-17. 세네갈, 친미… 강산 05-09 703
9244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15 강산 05-09 675
9243 [류경완] 국제평화뉴스: 중 외교부 부부장 "미… 강산 05-09 129
9242 [분석] 해방지구에 다시 세워진 레닌 동상 강산 05-09 211
9241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14 강산 05-08 383
9240 [황선 칼럼] 치유하는 삶 - 봄의 보약 ‘쓴 나… 강산 05-07 390
9239 [한호석의 정치탐사] 이상한 비행궤적과 찰나… 강산 05-07 277
9238 장편소설 래일에 사는 사람들 13 강산 05-07 314
9237 칠레 포도‧블루베리, 이제 못 먹는다고? 강산 05-06 421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