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하시면 표시됩니다.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16-08-01
강산   128,444
 

동아일보 인터넷판 1면에 2016년 8월 1일 기사로 본 사이트 시애틀 한마당 (한시애틀)에 대하여 왜곡된 기사가 올랐다기에 들여다보니 역시 매국 찌라시답게 서두부터 한시애틀을 왜곡하고 노무현재단을 모략하였군요.

기사의 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news.donga.com/Main/3/all/20160801/79497902/1


(단독) 자칭 '노무현재단 시애틀지부 북 찬양 전초기지 역할' 이라는 제목하에
전주영 기자의 이름으로 올린 기사 첫머리입니다.

//김일성 회고록-北방문기 게시… 노무현재단측 “해외지부는 없어” 

노무현재단 해외지부를 표방하며 일부 재미교포들이 운영 중인 웹사이트가 북한 정권을 찬양하고 주체사상을 전파해 ‘종북 창구’ 논란이 일고 있다. 문제의 미국 단체는 노무현재단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  

재단법인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의 미국 시애틀지부라는 이름의 재미단체 홈페이지(hanseattle.com) 게시판에는 김일성 회고록과 ‘북부조국 방문기’가 게재돼 있다.... //
..........................................

다음과 같이 한시애틀은 동아일보의 왜곡기사에 대하여 사과를 요구한다.

노무현 대통령의 뜻을 기리기 위하여 사람사는 세상을 이루자는 의미에서 사람사는 세상 구호를 사이트에 올려두긴 하였지만 한시애틀은 한국의 노무현재단의 시애틀 지부라는 소리를 어느 누구도 한 적이 없는데 동아일보는 제목부터 '자칭 노무현재단 시애틀 지부'로 올리면서 한시애틀과 한국의 노무현재단을 모략하고 음해하였다.  이는 한시애틀과 한국의 노무현재단을 연계시켜 공안정국을 조성하여 종북소동을 벌이고 탄압의 빌미를 제공하려는 의도임이 명확하다.

북한에 관한 진실된 글이나 김일성 주석의 세기와 더불어를 한시애틀에 올리는 것은 분단된 조국으로 인하여 우리 민중이 당하고 있는 이 엄청난 아픔과 고통을 끝내고 통일을 이루기 위한 소중한 일이다.  통일을 이루기 위해서는 먼저 서로를 바로 알아야 하기 때문이다.  북한을 바로 알리는 일은 너무도 소중하며 비난이 아니라 상을 주어야 할 일이다.

그 일을 해야 할 주류언론 가운데 하나라는 동아일보가 역사와 민족에 대한 의무와 책임을 다하지 못하고 오히려 진실을 왜곡하고 민중을 세뇌시키는 일에 앞장서온 것에 대한 추호의 부끄러움도 없이 언론의 자유가 주어진 해외의 사이트까지 이렇게 왜곡된 기사를 올리면서 모략한 것은 절대로 용서할 수 없다.  

재단법인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과 한시애틀에 대한 왜곡보도에 관하여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강산 16-08-01 00:56
 
동아일보 왜곡기사의 주소 링크

http://news.donga.com/Main/3/all/20160801/79497902/1
강산 16-08-01 08:18
 
(기사 원문 복사해서 저장함)


뉴스>정치>
정치일반

[단독]자칭 ‘노무현재단 시애틀지부’ 北찬양 전초기지 역할

전주영기자 입력 2016-08-01 03:00:00 수정 2016-08-01 03:00:00


김일성 회고록-北방문기 게시… 노무현재단측 “해외지부는 없어”

노무현재단 해외지부를 표방하며 일부 재미교포들이 운영 중인 웹사이트가 북한 정권을 찬양하고 주체사상을 전파해 ‘종북 창구’ 논란이 일고 있다. 문제의 미국 단체는 노무현재단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 

재단법인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의 미국 시애틀지부라는 이름의 재미단체 홈페이지(hanseattle.com) 게시판에는 김일성 회고록과 ‘북부조국 방문기’가 게재돼 있다. 방문기는 시애틀 지역의 부동산 사업자로 알려진 강모 씨가 친북 재미 언론인인 민족통신 대표 노길남 씨(김일성대 박사·재미교포)와 함께 2014년 북한을 방문했을 때의 기록이다. 노 씨는 2014년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에서 북한 선전 공로로 김일성상을 수상한 인물이다. 방문기는 대부분 북한을 찬양하고 현실을 미화한 내용이다. ‘세월은 흘러가도 두 분(김일성과 김정일)의 귀중한 사상은 지켜나가야 한다’, ‘장차 우리 민족이 온 세상에 내놓고 자랑할 수 있는, 온 세상이 받아들여야 할 주체사상이고 선군사상이다’ 등이다.

이에 대해 노무현재단 측은 “해외에는 노무현재단이 설립된 곳이 없다”며 “시애틀지부는 공식적으로 사람사는세상 소속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민언련 16-08-01 14:11
 
■ 민언련 오늘의 나쁜 신문 보도(7/30~8/1)

‧ 동아일보 <단독/자칭 '노무현재단 시애틀지부' 北찬양 전초기지 역할>(8/1, 8면, 전주영 기자, http://j.mp/2aakJ2g)

동아일보는 1일 "노무현재단 해외지부를 표방하며 일부 재미교포들이 운영 중인 웹사이트가 북한 정권을 찬양하고 주체사상을 전파해 '종북 창구' 논란이 일고 있다"는 보도를 내놨다. 무려 단독이다.  보도는 "재단법인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의 미국 시애틀지부라는 이름의 재미단체 홈페이지(hanseattle.com) 게시판"에 김일성을 찬양하는 글이 있다고 전한다. 제목에서 '자칭'이란 표현이 있지만 얼핏 보면 노무현재단 시애틀지부가 종북 창구로 활동하고 있다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 웹사이트는 실제 노무현 재단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단체다. 이는 동아일보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 실제 기사의 도입부에서부터 동아일보는 "(해당 웹사이트가) 주체사상을 전파해 '종북 창구' 논란이 일고 있다. 문제의 미국 단체는 노무현재단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고 바로 덧붙였다. 기사 말미에서도 노무현 재단 측의 "해외에는 노무현 재단이 설립된 곳이 없다" "시애틀지부는 공식적으로 사람사는세상 소속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소개했다.

정말 이 웹사이트가 노무현재단과 관련 없다고 봤다면, '노무현재단 시애틀지부'를 표방하고 있다는 표현은 사용해선 안 되는 것이다. 그럼에도 동아일보는 '자칭'이라는 단어를 이용해 마치 노무현재단과 관련된 단체가 '종북' 활동을 하고 있다는 착시현상을 유발하려 노력했다. 이 초라하고 악의에 가득 찬 보도에 단독이라는 이름을 붙이며 잠시나마 설렜을 동아일보 편집국의 촌스러움이 짠하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ss_pg.aspx?CNTN_CD=A0002231578&PAGE_CD=N0002&CMPT_CD=M0142
강산 16-08-01 17:21
 
민언련 님, 기사의 링크 고맙습니다.
 
 
Total 8,89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128445
공지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136138
공지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134920
8899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2-3 강산 01:01 28
8898 우리는 왜 사회주의를 지키는가​ 강산 11-26 57
8897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2-2 강산 11-26 44
8896 [미주] 평양시민 김련희 씨의 다큐멘터리 영… 강산 11-25 134
8895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39 & 2-1 강산 11-25 123
8894 [김영승 칼럼] 과거를 회고한다 52. 대구감옥… 강산 11-24 254
8893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38 강산 11-24 263
8892 목소리 커지는 비동맹 제3세계 자주세력 이흥노 11-23 220
8891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37 강산 11-23 353
8890 [개벽예감 470] 바이든이 식겁한 시진핑의 경… 강산 11-22 459
8889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36 강산 11-22 405
8888 [안영민 칼럼] 40년 만에 열린 통일열사 이재… 강산 11-21 480
8887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35 강산 11-21 528
8886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34 강산 11-20 545
8885 오늘의 세계 어디로 가는가 2-6. 꽁고, 친미반… 강산 11-19 492
8884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33 강산 11-19 524
8883 문 정권의 대미 굴종자세, 이를 대선전략에 … 이흥노 11-18 498
8882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32 (1) 강산 11-18 719
8881 [민족통신 논평] 남녘 대선을 앞두고 진보적… 강산 11-16 741
8880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31 강산 11-16 493
8879 [개벽예감 469] 동아시아 3국 전쟁의 결정적 시… 강산 11-15 570
8878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30 강산 11-15 476
8877 이재명 후보의 미 상원의원 접견에서 멋진 뱃… 이흥노 11-14 502
8876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29 강산 11-14 499
8875 [김웅진 칼럼] 전쟁에 대한 바른 생각 강산 11-13 541
8874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28 강산 11-13 457
8873 집단체조 발전의 자랑찬 행로 강산 11-12 521
8872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27 강산 11-12 465
8871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26 강산 11-11 492
8870 [장편소설] 미래행 급행렬차 25 강산 11-10 488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