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하시면 표시됩니다.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16-08-01
강산   65,059
 

동아일보 인터넷판 1면에 2016년 8월 1일 기사로 본 사이트 시애틀 한마당 (한시애틀)에 대하여 왜곡된 기사가 올랐다기에 들여다보니 역시 매국 찌라시답게 서두부터 한시애틀을 왜곡하고 노무현재단을 모략하였군요.

기사의 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news.donga.com/Main/3/all/20160801/79497902/1


(단독) 자칭 '노무현재단 시애틀지부 북 찬양 전초기지 역할' 이라는 제목하에
전주영 기자의 이름으로 올린 기사 첫머리입니다.

//김일성 회고록-北방문기 게시… 노무현재단측 “해외지부는 없어” 

노무현재단 해외지부를 표방하며 일부 재미교포들이 운영 중인 웹사이트가 북한 정권을 찬양하고 주체사상을 전파해 ‘종북 창구’ 논란이 일고 있다. 문제의 미국 단체는 노무현재단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  

재단법인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의 미국 시애틀지부라는 이름의 재미단체 홈페이지(hanseattle.com) 게시판에는 김일성 회고록과 ‘북부조국 방문기’가 게재돼 있다.... //
..........................................

다음과 같이 한시애틀은 동아일보의 왜곡기사에 대하여 사과를 요구한다.

노무현 대통령의 뜻을 기리기 위하여 사람사는 세상을 이루자는 의미에서 사람사는 세상 구호를 사이트에 올려두긴 하였지만 한시애틀은 한국의 노무현재단의 시애틀 지부라는 소리를 어느 누구도 한 적이 없는데 동아일보는 제목부터 '자칭 노무현재단 시애틀 지부'로 올리면서 한시애틀과 한국의 노무현재단을 모략하고 음해하였다.  이는 한시애틀과 한국의 노무현재단을 연계시켜 공안정국을 조성하여 종북소동을 벌이고 탄압의 빌미를 제공하려는 의도임이 명확하다.

북한에 관한 진실된 글이나 김일성 주석의 세기와 더불어를 한시애틀에 올리는 것은 분단된 조국으로 인하여 우리 민중이 당하고 있는 이 엄청난 아픔과 고통을 끝내고 통일을 이루기 위한 소중한 일이다.  통일을 이루기 위해서는 먼저 서로를 바로 알아야 하기 때문이다.  북한을 바로 알리는 일은 너무도 소중하며 비난이 아니라 상을 주어야 할 일이다.

그 일을 해야 할 주류언론 가운데 하나라는 동아일보가 역사와 민족에 대한 의무와 책임을 다하지 못하고 오히려 진실을 왜곡하고 민중을 세뇌시키는 일에 앞장서온 것에 대한 추호의 부끄러움도 없이 언론의 자유가 주어진 해외의 사이트까지 이렇게 왜곡된 기사를 올리면서 모략한 것은 절대로 용서할 수 없다.  

재단법인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과 한시애틀에 대한 왜곡보도에 관하여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강산 16-08-01 00:56
 
동아일보 왜곡기사의 주소 링크

http://news.donga.com/Main/3/all/20160801/79497902/1
강산 16-08-01 08:18
 
(기사 원문 복사해서 저장함)


뉴스>정치>
정치일반

[단독]자칭 ‘노무현재단 시애틀지부’ 北찬양 전초기지 역할

전주영기자 입력 2016-08-01 03:00:00 수정 2016-08-01 03:00:00


김일성 회고록-北방문기 게시… 노무현재단측 “해외지부는 없어”

노무현재단 해외지부를 표방하며 일부 재미교포들이 운영 중인 웹사이트가 북한 정권을 찬양하고 주체사상을 전파해 ‘종북 창구’ 논란이 일고 있다. 문제의 미국 단체는 노무현재단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 

재단법인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의 미국 시애틀지부라는 이름의 재미단체 홈페이지(hanseattle.com) 게시판에는 김일성 회고록과 ‘북부조국 방문기’가 게재돼 있다. 방문기는 시애틀 지역의 부동산 사업자로 알려진 강모 씨가 친북 재미 언론인인 민족통신 대표 노길남 씨(김일성대 박사·재미교포)와 함께 2014년 북한을 방문했을 때의 기록이다. 노 씨는 2014년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에서 북한 선전 공로로 김일성상을 수상한 인물이다. 방문기는 대부분 북한을 찬양하고 현실을 미화한 내용이다. ‘세월은 흘러가도 두 분(김일성과 김정일)의 귀중한 사상은 지켜나가야 한다’, ‘장차 우리 민족이 온 세상에 내놓고 자랑할 수 있는, 온 세상이 받아들여야 할 주체사상이고 선군사상이다’ 등이다.

이에 대해 노무현재단 측은 “해외에는 노무현재단이 설립된 곳이 없다”며 “시애틀지부는 공식적으로 사람사는세상 소속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민언련 16-08-01 14:11
 
■ 민언련 오늘의 나쁜 신문 보도(7/30~8/1)

‧ 동아일보 <단독/자칭 '노무현재단 시애틀지부' 北찬양 전초기지 역할>(8/1, 8면, 전주영 기자, http://j.mp/2aakJ2g)

동아일보는 1일 "노무현재단 해외지부를 표방하며 일부 재미교포들이 운영 중인 웹사이트가 북한 정권을 찬양하고 주체사상을 전파해 '종북 창구' 논란이 일고 있다"는 보도를 내놨다. 무려 단독이다.  보도는 "재단법인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의 미국 시애틀지부라는 이름의 재미단체 홈페이지(hanseattle.com) 게시판"에 김일성을 찬양하는 글이 있다고 전한다. 제목에서 '자칭'이란 표현이 있지만 얼핏 보면 노무현재단 시애틀지부가 종북 창구로 활동하고 있다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 웹사이트는 실제 노무현 재단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단체다. 이는 동아일보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 실제 기사의 도입부에서부터 동아일보는 "(해당 웹사이트가) 주체사상을 전파해 '종북 창구' 논란이 일고 있다. 문제의 미국 단체는 노무현재단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고 바로 덧붙였다. 기사 말미에서도 노무현 재단 측의 "해외에는 노무현 재단이 설립된 곳이 없다" "시애틀지부는 공식적으로 사람사는세상 소속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소개했다.

정말 이 웹사이트가 노무현재단과 관련 없다고 봤다면, '노무현재단 시애틀지부'를 표방하고 있다는 표현은 사용해선 안 되는 것이다. 그럼에도 동아일보는 '자칭'이라는 단어를 이용해 마치 노무현재단과 관련된 단체가 '종북' 활동을 하고 있다는 착시현상을 유발하려 노력했다. 이 초라하고 악의에 가득 찬 보도에 단독이라는 이름을 붙이며 잠시나마 설렜을 동아일보 편집국의 촌스러움이 짠하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ss_pg.aspx?CNTN_CD=A0002231578&PAGE_CD=N0002&CMPT_CD=M0142
강산 16-08-01 17:21
 
민언련 님, 기사의 링크 고맙습니다.
 
 
Total 7,48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한시애틀을 모략한 동아일보는 사죄하라! (4) 강산 08-01 65060
공지 통일운동은 북을 바로 아는 것이 그 시작이다 (12) 강산 05-25 68482
공지 훈민정음 서문 현대어로의 번역 (3) 김박사 12-31 67125
7484 장편소설 조선의 힘 1-6 강산 12-10 4
7483 장편소설 조선의 힘 1-5 강산 12-10 20
7482 중평땅의 새집들이풍경이 보여주는것은 강산 12-10 37
7481 장편소설 조선의 힘 1-4 강산 12-10 91
7480 청년들의 모습으로 보는 두 사회제도​ 강산 12-09 80
7479 [개벽예감 373] 중대사변이 다가오고 있다 강산 12-09 95
7478 리수용 부위원장, 김영철 아태위 위원장 담화… 강산 12-09 87
7477 기술무역봉사체계 《자강력》 새로 개발, 국… 강산 12-09 83
7476 장편소설 조선의 힘 1-3 강산 12-08 95
7475 [안내] '민중과 함께 자주민주통일의 지도… 강산 12-08 143
7474 장편소설 조선의 힘 1-2 강산 12-08 85
7473 장편소설 조선의 힘 1-1 강산 12-07 120
7472 우리 식의 효능높은 의약품과 의료기구들 강산 12-07 82
7471 교육과 과학연구, 생산의 일체화실현에로 강산 12-06 175
7470 김정은동지를 모시고 위대한 인민사랑의 창… 강산 12-05 226
7469 우리 나라 사회주의의 본질적우월성 (리진성… 강산 12-05 213
7468 포구마다에 펼쳐진 희한한 이채어경 강산 12-04 204
7467 영원히 잊을수 없는 12월 4일 (전철) 강산 12-04 203
7466 김정은동지께서 백두산지구 혁명전적지들을… 강산 12-03 177
7465 40여일만에 생명을 되찾은 소년 강산 12-03 172
7464 천지개벽된 인민의 리상도시 삼지연군 읍지… 강산 12-03 233
7463 걱정아닌 《걱정》 강산 12-01 409
7462 국가보안법철폐운동에 대한 이해와 실천에서… 강산 11-29 516
7461 삥뜯으려면 방빼고 나가라 (1) 이흥노 11-29 437
7460 현대조선화발전에 이바지한 명화가​ 강산 11-29 525
7459 김정은동지께서 국방과학원에서 진행한 초… 강산 11-28 507
7458 엄지손가락을 내흔든 리유 강산 11-28 423
7457 [개벽예감 372] 2012년 상황이 재연되는가? 강산 11-28 408
7456 조국 사건, 판사 앞에서 검사가 망신을 당했… 강산 11-27 413
7455 서정시 《나의 고백》과 로병시인 (1,2,3) 강산 11-27 387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