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거울이 아무런 상식이 없을 것이라 생각했던   19-03-06
한지민   1,419
 
거울이 아무런 상식이 없을 것이라 생각했던 바다는 놀란 표정을 지었다. 수년간 거울을 가르친 것이 아리라는 것을 바다는 모르기에 가진 선입견이었다.

“그래도 불에 익혀 먹어야지. 야만스럽다고 생각하게 되잖아.”

거울의 표정이 굳었다. 거울은 날고기를 먹는다. 퀸도 산채로 삼켜버렸었다.

-데니아, 아빠가 그래서 놀랐을까?
-응? 아닐 걸. 아빠는 거울 입이 커져서 놀랐을 거야. 입 크게 벌리면 안 예뻐 보이거든.

<a href="https://como79.com/">우리카지노</a>
<a href="https://como79.com/theking/">더킹카지노</a>
<a href="https://como79.com/yescasino/">예스카지노</a>
<a href="https://como79.com/yes/">YES카지노</a>

<a href="https://como79.com/mcasino/">M카지노</a>
<a href="https://como79.com/obama/">오바마카지노</a>
<a href="https://como79.com/first/">퍼스트카지노</a>
<a href="https://como79.com/super/">슈퍼카지노</a>

<a href="https://como79.com/trump/">트럼프카지노</a>
<a href="https://como79.com/gatsby/">개츠비카지노</a>
<a href="https://como79.com/4ucasino/">4U카지노</a>
<a href="https://como79.com/4ukorea/">포유카지노</a>

<a href="https://como79.com/coincasino/">COIN카지노</a>
<a href="https://como79.com/coinkorea/">코인카지노</a>
 
바르컨이 떠나고 거울은 인근에 사는 
거울은 다음부턴 조금씩 잘라서 먹어야겠다고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온라인문의
    Copyright © www.hanseattle.com All Rights Reserved.